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상정 “'국민은 알 필요없다'는 가짜뉴스…추후 말씀드리겠다는 취지”

최종수정 2019.03.19 12:54 기사입력 2019.03.19 12:54

댓글쓰기

“나경원·황교안, 국민 호도한 것 유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9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민은 알 필요없다'고 한 자신의 발언을 문제 삼은 것과 관련해 “완전한 가짜뉴스”라며 “천부당만부당한 말씀”이라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들은 선거제도 개혁 내용에 대해서 속속들이 아셔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법안을 협상하고 만드는 과정에서 기자들에게 수시로 보고드리고 연일 간담회를 통해서 내용을 공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위원장은 “문제가 된 발언은 합의된 선거제도에 대해서는 소상히 설명을 드렸고, 그 제도에 따른 계산식은 주무부처가 중앙선관리위원회”라며 “중앙선관위에서 계산식이 나오면 추후에 말씀드리겠다는 취지로 얘기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심 위원장은 “나 원내대표에 이어 황교안 대표까지 나서서 발언의 취지를 왜곡하고 국민들을 호도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비상 연석회의에서 “오늘 아침에 기자로부터 들었다”며 “심 위원장한테 도대체 어떻게 의석수를 나누겠다는 거냐고 물어보니, 국민은 알 필요 없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심 위원장은 지난 17일 한 기자가 '산식을 보여달라'고 하자 "산식은 여러분들이 이해 못한다”며 “산식은 수학자가 손을 봐야 하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심 위원장은 ‘기자들이 이해를 못하면 국민들을 어떻게 설득하느냐'고 묻자 "아니, 국민들은 산식이 필요 없다"며 "예를 들어서 컴퓨터를 칠 때 컴퓨터 치는 방법만 알면 되지 그 안에 컴퓨터 부품이 어떻게 되고 이런 것은 알 필요가 없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