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잠실 야구장 "쾌적하고 안전하게 환경정비"

최종수정 2019.03.19 10:19 기사입력 2019.03.19 10:19

댓글쓰기

잠실야구장/사진=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 제공

잠실야구장/사진=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 제공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이하 사업소)가 잠실야구장 개선과 클린 캠페인을 진행했다.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는 2019프로야구 잠실 개막전(23일)을 앞두고 잠실야구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프로야구를 관전할 수 있도록 약 28억원을 투입하여 야구장 시설물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공사를 완료하고 2019 프로야구가 펼쳐지는 잠실야구장에서 성숙한 관람문화를 위한 '클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먼저 사업소는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노후잔디 교체 등 그라운드 성능개선 작업을 완료했다. 2007년 2월에 설치된 노후 잔디를 11년만에 전면 교체했으며 홈플 레이트 및 인필드 구간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사용중인 토사 를 활용했다.


또한 홈플레이트 후면 경사도 완화 등 섬세한 그라운드 환경개선을 통 해 선수들의 안정성과 기량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또한 잠실야구장 조명타워의 노후된 램프와 안정기 교체를 통해 조도를 높이고 안정성을 확보하여 쾌적한 프로야구 관람환경을 조성하였고 관람객들의 안전과 테러방지를 위해 야구장 내외곽에 CCTV 60대를 추가로 설치했다.


최소 보장수명(약 3000시간)이 초과되어 효율이 저하되고 조도가 감소 된 야구장 조명타워 램프(484개) 전체 교체 및 등기구 세척으로 야구장 조도가 내야 48%(1,600 lx에서 2,500lx), 외야 52%(1,300lx에서 2,000lx) 향상되어 관람객들이 좀더 쾌적한 환경에서 프로야구를 관람할 수 있게 했다.

야구장 외곽 위험지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안전사고 발생시 신 속한 대응이 가능할 수 있도록 기존에 설치된 108대의 CCTV 외에 고해상도 CCTV 60대를 야구장 내·외곽에 추가로 설치하여 안전하게 프로야구를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사업소는 프로야구 관람객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프로야구를 관전할 수 있도록 1루 및 3루 관람석 6000여석을 전면 교체하였으며 관람석 2층 및 중2층의 노후 철재 난간을 강화유리로 교체하고 관람석 통로 및 계단 바닥을 정비하여 관람객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미관을 개선했다.


LG, 두산 야구단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전면 교체한 1루 및 3루 관람석(레드석 4245석, 오렌지석 1868석)에서 편안하게 야구를 관전할 수 있도록 했다.


관람석 2층 및 중2층의 노후 철재 난간을 시인성이 확보된 강화유리 난간으로 교체하여 그동안 철재 난간의 시야방해로 입장권을 판매할 수 없었던 좌석을 판매할 수 있게 되어 관중 및 수익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관람석 통로와 계단 바닥의 노후가 심해 안전사고가 우려 되 었으나 내구성 및 기능성이 훌륭한 폴리우레아 바닥재를 덧씌워서 관람객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사업소는 쾌적한 프로야구 관람문화 조성을 위해 26일에 2019 프로야구 두산과 키움 경기가 펼쳐지는 잠실야구장 내외곽에서 송파경찰서 등 관련기관과 합동으로 '클린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암표매매 행위 및 노점상 단속, 과도한 흡연 및 절주 등의 캠페인을 전개하여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프로야구를 관전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에는 서울시체육시설관리사업소, 잠실야구장 운영본부, 송파 경찰서, 송파구청 등 관련기관이 합동으로 클린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 박영준 소장은 "저희 사업소에서는 시민들께서 쾌적한 환경에서 프로야구를 관람할 수 있도록 노후된 시설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 며 "2019프로야구 시즌에도 많은 시민들이 잠실야구장을 찾아오셔서 보다 쾌적한 시설에서 야구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