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사거리 400㎞ 이상 순항 미사일 개발 추진…"中 견제"

최종수정 2019.03.18 09:23 기사입력 2019.03.17 1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방위성이 항공자위대의 전투기에 탑재해 상대의 사정거리 밖에서 적의 함정을 공격할 수 있는 사거리 400㎞ 이상의 신형 장거리 순항 미사일(스탠드오프)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겠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17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방위성이 신형 장거리 순항 미사일을 사거리 400㎞ 이상으로 개발해 수년 내 실용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결정한 '방위계획 대강(신방위대강)'에 이 개념을 포함했다. 방위성은 앞서 2017년 공대함 미사일인 'ASM3' 개발을 완료했다. 항공자위대가 보유한 F2 전투기에 탑재할 수 있는 이 미사일은 기존 공대함 미사일보다 3배 가량인 마하 3 정도의 초음속으로 비행할 수 있다. 비행속도가 빨라 상대에게 대처할 시간을 주지 않고 요격하기도 어렵지만 사정거리는 최장 200㎞로 알려져 있다.


일본 방위성은 'ASM3'의 연료를 늘리는 방법 등의 개량을 통해 400km 이상 날아가는 신형 미사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요미우리는 "중국 해군 공격 능력의 급속한 발전에 대응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해군 함정에 탑재된 대공 미사일 성능이 향상된 점을 신형 미사일 개발의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 것이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2000년대 들어 사거리 150km로 알려진 대공 미사일을 탑재한'중국판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고성능 함정이 등장했다. 일본은 2013~2018년에만 15척 이상 취역한 이 함정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2010년 본격 개발이 시작된 'ASM3'는 공격능력으로 연결된다는 논란 때문에 사거리가 억제됐다며 중국군의 미사일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사거리를 늘린 미사일이 필요하다는 것이 방위성 간부들의 인식이라고 전했다. 방위성은 신형 미사일 개발비를 이르면 2020년도 예산에 반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