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美, 큰 폭의 무역적자 이어갈 듯…유로·中 낮은 경제성장"

최종수정 2019.03.17 12:00 기사입력 2019.03.17 12:00

댓글쓰기

지난해 미국 무역수지 적자규모 8787억달러, 역대 최고 수준

유로지역 성장률 전망치 큰 폭 하향조정…중국 불확실성 증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한국은행은 미국이 당분간 큰 폭의 무역적자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유로지역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큰 폭으로 하향조정했고, 중국도 낮은 경제성장률을 이어갈 것이라 분석했다.


17일 한은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에 따르면 최근 주요국 경제지표를 살펴보면, 지난해 미국의 상품기준 무역수지 적자규모가 전년대비 830억달러 확대된 8787억달러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수출이 달러화 강세, 글로벌 경기둔화 등으로 부진한 반면 수입은 내수 호조 등으로 꾸준히 증가한 데에 주로 기인한다. 글로벌 성장세 둔화에 따른 대외수요 감소, 미국의 양호한 성장흐름 등을 감안할 때 당분간 큰 폭의 무역적자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유로지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주요 기관에서 올해 유로지역 성장률 전망치를 큰 폭 하향조정했다. 그 배경으로는 보호무역주의 지속 등에 따른 대외교역 둔화, 높은 정치적 불확실성, 환경규제 등 특이요인 영향의 장기화 등이 지적됐다.


국가별로는 독일(OECD 기준, -0.9%포인트)과 이탈리아(-1.1%포인트)의 하향조정 폭이 컸으며 프랑스(-0.3%포인트)도 상당폭 하향조정됐다.

일본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기업 경상이익이 10분기만에 감소(-7.0%)했다. 반면 전반적인 영업환경은 매출액 및 설비투자가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는 등 여전히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정부는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불확실성이 크게 증가했다. 대내적으로는 중소·민영기업의 경영환경 악화 등에 따른 하방압력이 증대된 것으로 평가했다. 향후 중국 정부는 경기둔화 대응에 중점을 두고 고용 안정과 기업환경 개선 등에 주력해 거시경제정책을 운용할 계획이다.


브라질은 새 정부의 연금개혁안이 의회에 제출됐다. 이번 연금개혁안에는 연금제도 합리화 및 정부의 재정건전성 개선 등을 위한 연금 수급연령 상향, 연금 기여율 확대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브라질 정부는 이를 통해 재정건전성이 개선되고 경제성장률도 제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국제 원유시장에서는 주요 산유국 감산, 베네수엘라 생산 차질 등이 공급둔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국제유가는 공급측 상방 요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 둔화 전망 등 수요측 하방 압력이 함께 작용하면서 보합세를 유지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