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부총리, '비자발급 정지' 징용배상 보복조치로 거론

최종수정 2019.03.12 21:05 기사입력 2019.03.12 19:51

댓글쓰기

"관세에 한정하지 않고 여러 보복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한국 징용배상 판결과 관련한 보복 조치로 송금과 비자발급 정지 등 다양한 보복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금과 비자발급 정지 등의 보복조치는 앞서 현지 언론에 보도된 내용보다 강도 높은 보복조치로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들에 의하면 12일, 아소 부총리는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 출석해 "관세에 한정하지 않고 송금이나 비자발급을 정지하는 등 여러 보복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며 "현재 협상은 하고 있으나 상황이 악화돼 일본기업에 실제 피해가 더 생기면 다음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자발급 정지 등의 보복조치는 이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일본정부의 예상 보복조치보다 강도가 높은 것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일본 지지통신 등에 다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10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들의 한국 내 압류자산을 매각할 경우, 일본 정부가 관세인상 및 일부 일본제품 공급 중단 등으로 맞대응할 전망이라 보도한 바 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