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ㆍ삼성ㆍ롯데카드도 현대차 제시안 수용

최종수정 2019.03.12 18:54 기사입력 2019.03.12 18: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가 기존 현대차가 제시한 수수료 조정안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모든 카드사가 현대사와 수수료 협상을 맺게 됐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이들 카드 3개사는 전날 현대차의 조정안을 받겠다고 현대차에 통보했다. 현대차는 이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가 이 수준에 동의해야 가맹점 수수료 인상 협상이 최종적으로 마무리된다.


현대차는 지난 8일 수수료율을 종전 1.8% 초ㆍ중반대에서 1.89%로 올리는 조정안을 각 카드사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KB국민ㆍ현대ㆍ하나ㆍNH농협카드가 1.89% 안팎으로 현대차와 수수료 협상을 마무리했다. 11일에 BC카드도 현대차의 조정안을 수용하기로 해 신한ㆍ삼성ㆍ롯데카드만 현대차에 맞서는 형국이었다.

이날 대형 3개사가 뜻을 굽혀 현대차의 입장이 관철되는 형태로 가맹점 수수료 인상안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