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고위급 인사 베이징 방문…"北·中 교류 유지중"

최종수정 2019.03.12 18:28 기사입력 2019.03.12 18: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북한 고위급 인사가 12일 베이징을 방문한 가운데 중국은 북한과의 긴밀한 교류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 고위급으로 추정되는 인사가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이 고위급 인사는 함께 온 일행들과 함께 중국 측이 마련한 국빈 차량을 타고 시내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 귀빈실에 오전 일찍부터 북한 대사관 차량이 대기하는 등 의전으로 봤을 때 고위급 인물로 추정되고 있지만 구체적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중국측과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위급 인사를 파견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 북ㆍ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중국의 발전 현황을 보기 위해 경제 참관단이 베이징을 방문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 인사의 중국 방문 관련 질문에 "북ㆍ중 양당과 양국은 계속해서 긴밀한 교류를 유지하고 있다"고만 말하며 구체적 답변은 피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