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그룹 "각계 전문가 80명 사외이사 풀 운용…이사회 보강"

최종수정 2019.03.12 14:16 기사입력 2019.03.12 14: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현대차 그룹의 사외이사 선임 후보군을 두고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사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전문성을 확보한 사외이사 후보군의 풀을 만들고 다양한 전문가들을 영입해 이사회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의결자문기관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와 글래스루이스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의 사외이사 선임 후보에 대해 엇갈린 의견을 내놨다. 글래스루이스는 현대차그룹이 추천한 사외이사 선임안에 대해 모두 동의하는 의견을 냈으나, ISS는 엘리엇이 현대차와 엘리엇의 의견을 각각 일부 수용했다.


ISS는 현대차가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한 윤치원 후보와 엘리엇이 추천한 존 리우, 로버트 랜달맥귄 후보에 대해 찬성 의견을 냈다. 또한 ISS는 현대모비스 사외이사에도 현대차가 제안한 칼 토마스 노이먼 후보, 브라이언 존스 후보와 엘리엇이 제안한 로버트 앨런크루즈, 루돌프 륄리엄 폰 마이스터 후보에 각각 찬성 의견을 권고했다.


일각에서는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들의 이력이 이해상충의 소지가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엘리엇이 현대차 사외이사로 추천한 로버스 랜달맥귄 후보와 현대모비스 사외이사로 추천한 로버트 앨런크루즈 후보의 경우 경쟁업체에서 근무하고 있다. 로버트 랜달막귄 후보는 수소연료전지 개발업체인 발라드파워시스템의 회장을 맡고 있으며, 로버트 앨런크루즈 후보도 중국 전기차 업체인 카르마의 최고기술경영자(CTO)로 재직 중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다음달 22일 열리는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의 주주총회와 연계해 1차로 사외이사 후보를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수혈, 재무구조와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에 힘쓸 방침이다. 향후 ICT, 자율주행, AI 등 미래 기술과 전략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를 사외이사진으로 계속 보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각자의 영역에서 고도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는 글로벌 전문가 80여명을 사외이사 후보군 풀로 만들어 운용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시장과 주주들로부터 존중 받는 전문성과 다양성을 구비한 사외이사를 이사회에 합류시켜 다양한 주주의 이해관계를 경영에 반영하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거버넌스 구조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