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센 반발 부딪힌 고령의 알제리 대통령, 결국 '5선 도전' 포기

최종수정 2019.03.12 13:26 기사입력 2019.03.12 13: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82세 고령의 나이와 건강 문제에도 '5선 도전' 의지를 밝혔던 압델라지즈 부테플리카 알제리 대통령이 국민들의 거센 반발에 결국 11일(현지시간) 대선 출마 포기 선언을 했다.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발표문을 통해 "다섯 번째 임기는 없을 것"이라며 "4월 18일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도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이번 발표가 "나에게 수없이 가해지던 거절하기 힘든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라면서 "이러한 표현 방법을 선택한 많은 사람의 (시위) 동기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시스템과 신(新) 공화국은 알제리의 새로운 세대의 손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향후 정국 운영 계획을 밝혔다. 독립적인 대통령 위원회 지휘 아래 정부가 국민회의(national conference)를 구성, 올해 말까지 운영하면서 독립적으로 대선일을 결정하기로 했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의 불출마 선언이 나온 뒤 수 주간 시위를 벌여온 알제리 국민들은 거리로 나와 국기를 흔들며 환영했다. 또 차량을 몰던 이들은 경적을 울리며 기쁨을 표시했다.

1999년 집권 이후 20년간 알제리를 이끌어온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지난 2주간 스위스 제네바 병원에 입원했다가 전날 2주만에 급거 귀국했다. 그는 2013년 뇌졸중 증세를 보인 뒤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거의 감췄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지난달 초 '5선 도전'에 나서겠다고 밝혔고 이를 두고 알제리에서는 연일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지난 3주 동안 매주 금요일마다 대규모 집회가 열렸으며 특히 지난 8일 수도 알제의 집회는 약 30년 만에 최대 규모로 평가됐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1990년대 약 10년의 내전을 치른 알제리에서 평화정착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집권이 장기화하면서 권위주의적 통치로 흐른다는 비판과 함께 부패 논란에도 휘말렸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