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보, 올해 일반보증 46조원 운용…'혁신성장 지원'

최종수정 2019.03.12 14:30 기사입력 2019.03.12 14: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올해 중소기업 자금조달을 위해 일반보증 총량을 전년 대비 1조원 증가한 46조원으로 운용하고 유동화회사 보증 2조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신보는 12일 대구 본점에서 제1차 전국본부점방회의를 열어 '2019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신보는 신용보험 20조원을 인수해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는 경영안전망 역할도 수행키로 했다.


특히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과 4차 산업혁명 등을 중점 지원하기 위해 창업기업 16조원, 수출기업 12조원, 4차 산업 기업 8조8000억원, 고용창출·유지기업 4조5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초 신보는 새로운 비전으로 '기업의 도전과 성장에 힘이 되는 동반자'를 제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을 초청해 빅데이터로 인한 우리 사회의 변화와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올해 정부 경제정책 중 핵심축으로 자리 잡은 혁신성장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신보가 혁신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