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서구, 치매 공공후견 지원사업 추진

최종수정 2019.03.12 10:30 기사입력 2019.03.12 10:30

댓글쓰기

광주 서구, 치매 공공후견 지원사업 추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광주 서구(청장 서대석)가 의사결정 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치매 노인을 위해 치매 공공후견 지원사업을 한다고 12일 밝혔다.


′치매 공공후견 사업′은 가족의 돌봄 없이 홀로 지내는 치매 환자가 의료활동, 재산관리, 사회활동 지원 등 성년후견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후견의 필요성 여부에 대한 조사와 사례회의를 통해 대상자가 선정되면 가정법원의 후견심판청구 과정을 거쳐 후견인이 선임된다.


후견인 후보자는 공공후견인 후보자 양성과정 교육을 수료해야 하며, 후견인으로 선임되면 의료활동(수술 동의 등), 주거 및 재산관리(복지급여 통장관리), 사회활동(휴대폰 개통 등), 교육 및 직업 활동 등의 후견 활동을 하게 된다.


후견인 후보자 선정은 노인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진행되며 근로 능력이 있는 노인에게 적합한 사회활동을 지원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상무 금호보건지소 관계자는 “우리 구는 현재 3명의 후견인이 교육을 마쳤고 1명의 치매 노인이 도움을 받기 위해 지원절차를 진행 중이다”며 “앞으로 의사결정이 어렵고 사기를 당하기 쉬운 치매 노인들의 자기 결정권과 인권 보호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sdhs6751@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