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서발전, 울산과학기술원과 '차세대 태양광 패널' 개발 착수

최종수정 2019.03.12 10:17 기사입력 2019.03.12 10: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동서발전은 울산과학기술원과 차세대 태양광 소재로 부각되고 있는 페로브스카이트(Perovskite)를 이용한 초고효율 다중접합 태양전지 개발 착수 회의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페로브스카이트는 부도체, 반도체, 도체의 성질을 가진 특수한 구조의 금속 산화물로 최근 차세대 태양전지 소재로 부각되고 있으며, 울산과학기술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페로브스카이트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일괄 진공증착기반 초고효율 실리콘·페로브스카이트 텐덤 태양전지' 연구개발은 페로브스카이트와 실리콘 반도체를 다중으로 적층해 기존 단일 실리콘 태양전지에서 전력으로 전환되지 못하는 태양빛을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효율을 기존 19% 수준에서 22% 수준으로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울산과학기술원과 함께 진공증착 반도체 장비를 구축해 기존 실험실 규모의 소규모 셀 수준에서 표준셀(15.6 × 15.6 ㎠) 규모의 대면적 태양전지판을 제작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페로브스카이트의 단점으로 지적되던 장기 안정성을 확보해 상용화에 근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내 태양광 발전은 국토 면적이 좁고 입지가 제한적이어서 에너지 효율이 매우 중요한 실정"이라며 "기존 저가의 저효율 외국산 태양 전지를 초고효율의 국산 태양 전지로 대체함으로써 국내 일자리 창출 및 재생에너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