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대 의결권 자문사, 엘리엇보다 현대차 배당안 '찬성표'

최종수정 2019.03.12 09:36 기사입력 2019.03.12 09:36

댓글쓰기

현대기아차 양재 사옥

현대기아차 양재 사옥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현대자동차와 미국계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오는 22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각종 안건을 놓고 표 대결을 예고한 가운데 양대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가 현대차에 힘을 싣는 의견을 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는 엘리엇이 제안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배당 안건에 대해 반대를 권고했다. 향후 연구개발(R&D)이나 공장 투자를 위한 자본 요건 충족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엘리엇이 요구한 배당은 현대차 보통주 1주당 2만1976원, 현대모비스 보통주 1주당 2만6399원 등 총 7조원에 육박한다.


ISS에 앞서 미국 의결권 자문사 글래스루이스도 현대차 주주총회에서 엘리엇의 제안에는 반대하고 회사 측 제안에는 찬성표를 행사할 것을 주주에게 권고했다. 글래스루이스는 보고서에서 "이번처럼 대규모 일회성 배당금을 지급해 달라는 제안에 대해 주주들의 지지를 권고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면서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현대차가 경쟁력 향상과 장기적 수익률 제고를 달성하기 위해 상당한 R&D 비용과 잠재적 인수합병(M&A) 활동이 요구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사외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서는 양사 의견이 엇갈렸다. 글래스루이스는 현대차가 제시한 세 명의 후보에 모두 찬성했지만 엘리엇이 제안한 후보에는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반면 ISS는 엘리엇이 현대차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으로 추천한 후보 3명 중 2명에 대해 찬성표를 행사할 것을 주주에 권고했다. ISS가 지지한 후보 2명은 존 Y. 류 베이징사범대 교육기금이사회 구성원 및 투자위원회 의장, 로버트 랜들 매큐언 발라드파워시스템 회장이다.


ISS는 현대모비스 주총에서도 이사회 구성을 9명에서 11명으로 늘리도록 권고하고 엘리엇이 추천한 후보 2명에 대해서도 지지 의사를 밝혔다. 뉴욕에 본부를 둔 운용 자산 규모 350억달러(약 39조7000억원)의 헤지펀드 엘리엇은 지난해 4월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3사의 주식을 매입한 이후 지난달 처음으로 주총 안건으로 주주 제안을 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