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SKT, 고객 응대용 AI 로봇 개발에 '맞손'

최종수정 2019.03.12 09:19 기사입력 2019.03.12 09:19

댓글쓰기

현대차-SKT,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인공지능 플랫폼 상호협력 MOU

현대자동차가 지난 11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SK텔레콤과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양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간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지난 11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SK텔레콤과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양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간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사진=현대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자동차가 SK텔레콤과 손잡고 고객 응대용 인공지능(AI) 로봇 개발에 나선다. 지난해 산업용·의료용 로봇 분야에 이어 이번에 서비스 로봇 분야까지 진출하면서 로보틱스 사업 영역을 더욱 확장하게 됐다.


현대차는 지난 11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SK텔레콤과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양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간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조성환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 현동진 로보틱스팀 팀장, 김윤 SK텔레콤 AI센터장 등 현대차와 SK텔레콤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현대차 전시장에 시범적으로 배치될 고객 응대용 서비스 로봇의 공동 개발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현대차 서비스 로봇은 직원을 도와 전시장에서 고객을 응대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SK텔레콤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로봇의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고 연내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로봇 AI 플랫폼 '달이(DAL-e)'와 SK텔레콤의 AI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해 개발하게 될 서비스 로봇은 고객들과의 음성 대화를 기반으로 고객 맞이, 차량 설명 등의 기능을 갖출 예정이다. 또한 음악이나 날씨 등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도 탑재된다. 현대차는 공간인식 및 영상 처리, 자연어 처리 등 로봇 특화 기술이 강점인 달이와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한 SK텔레콤 '누구'와의 플랫폼 간 결합을 통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최대 통신 기업 SK텔레콤과의 협업을 통해 당사 인공지능 로봇이 고객을 더욱 깊게 이해하고 더 넓은 세상과 연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로보틱스 사업 확장에 발맞춰 다양한 로봇 플랫폼에 음성 대화 시스템을 비롯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로보틱스 분야의 기술 저변 확대를 위해 국내외 로봇·AI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의 제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에는 인간 행동 예측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 AI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전략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