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장관·합참의장 '日 위협비행'에 강경·신속 대응 강조(종합)

최종수정 2019.01.26 21:34 기사입력 2019.01.26 21:34

댓글쓰기

정경두 국방, 해군작전사령부 찾아 대비태세 점검

박한기 의장, 지휘서신 하달 軍대응시간 단축 주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6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를 찾아 최근 일본 해상초계기의 위협비행과 관련해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도발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6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를 찾아 최근 일본 해상초계기의 위협비행과 관련해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도발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국방부)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6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를 찾아 최근 일본 해상초계기의 위협비행과 관련해 우리 군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도 부대에 하달한 지휘서신을 통해 작전 대응시간의 단축을 주문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지난해 12월20일 이후 4차례에 걸쳐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함정을 위협한 것에 대해 "우방국에 대한 심대한 도발행위"라고 규정했다.


정 장관은 이날 "일본 초계기의 4차례 위협비행은 세계 어느 나라의 해군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위협적인 행위"라며 "이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하지도 않은 우리 해군의 추적레이더 '조사(照射)'를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우방국에 대한 비상식적인 언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상적으로 임무를 수행 중인 우리 장병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정 장관이 전방위 안보위협 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해군 장병을 격려하고 완벽한 군사 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초계기가 고도 약 60m로 비행하면서 해군 대조영함 우현을 통과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일본 초계기가 고도 약 60m로 비행하면서 해군 대조영함 우현을 통과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정 장관이 이날 해작사를 방문한 것은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이 전날 초계기가 배치된 가나가와현 해상자위대 아쓰기 기지를 찾은 것에 대한 대응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아쓰기 기지는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으로부터 레이더 조사를 당했다고 주장한 P-1 초계기가 있는 곳이다.


외신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대원들에게 "한국 측에 레이더 조사는 예측 못 한 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극히 위험한 행위라고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철저히 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우리 군이 주장하는 일본 초계기의 근접 위협비행에 대해서도 "(초계기는) 경계 감시활동을 적절하게 수행했다"는 입장이다. 일본은 우리 군의 항의에도 계속 기존과 같은 방식으로 초계기를 운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은 향후 예상되는 일본 초계기의 위협비행 가능성에 대해 우리 군의 단호한 대응을 지시했다. 또 평시에도 다양한 상황에 대비한 해상경계작전을 균형적이고 완벽하게 이행하도록 당부했다.


정 장관은 이날 해작사 방문에 앞서 출동 대기 중인 우리 해군 최초의 이지스함 세종대왕함을 방문해 승조원들을 격려하고 해상경계작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박한기 합참의장 (사진=연합뉴스)

박한기 합참의장 (사진=연합뉴스)


박한기 합참의장은 전날 부대에 하달한 '지휘서신 1호'를 통해 우리 함정에 대한 일본 해상 초계기의 저고도 위협비행 문제를 지적했다.


박 의장은 서신에서 우리 군이 일본의 도발에 대비해 작전 반응 시간을 단축하고, 신속·정확한 상황 보고체계를 확립할 것을 강조했다.


군에 따르면 박 의장은 "국가 안보와 국민의 안전에 직결되는 포괄적 위협에 대비한 작전 기강 확립과 전방위 대비태세를 갖춰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우리 군은 또다시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함정 주변을 근접 위협비행 할 경우 군이 보유 중인 초계기나 무장헬기를 출동시켜 맞대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합참은 타국 초계기가 함정 5마일(8km) 안으로 들어왔을 때 경고 통신을 하던 것을 10마일(약 16km)로 강화 적용하고, 경보 문구도 강한 톤으로 바꾸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또 군은 경고통신 후에도 초계기의 위협비행이 계속될 경우, 사격통제 레이더(STIR-180)를 가동한 뒤 경고사격 등 무기체계를 가동하도록 '대응행동수칙'을 보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