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민주노총 ‘눈치보기’ 더 이상 안 돼”

최종수정 2019.01.26 11:51 기사입력 2019.01.26 11:51

댓글쓰기

“반미투쟁 등 정치투쟁 그만둬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6일 “지난해 탄력근로제 확대 관련 법안을 연내 처리하기로 여야가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가 바뀌어도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다”며 “민주노총 눈치보기로 더 이상 할 일을 못하는 상황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양대 노총 위원장의 만남이 무소득으로 끝나 아쉽다”며 “노동자 대표들과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의미를 부여하고 말기에는 갈 길이 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노총은 더 이상 개혁의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진정 노동자와 약자를 위한 정의로운 집단이 되고자 한다면 산하 9개 노조에서 버젓이 시행하고 있는 고용세습 조항부터 자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민주노총은 반미 투쟁 등 소속 노동자의 권익이나 사회적 약자 보호와는 하등 관계가 없는 정치 투쟁을 당장 그만 두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민주노총은 대통령의 진정성을 생각해서라도 경사노위에 참여해야 할 것”이라며 “부디 반개혁세력이 아닌 개혁세력으로 환골탈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