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양사업 부정적 인식 전국 확산" 1월 HSSI 전망치 60선 지속

최종수정 2019.01.22 11:00 기사입력 2019.01.22 11:00

댓글쓰기

"분양사업 부정적 인식 전국 확산" 1월 HSSI 전망치 60선 지속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새해 들어 분양사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를 지지하던 서울·세종(80선)이 소폭 하락했고 그 외 지역은 50~70선에 그쳤다. 광주·대전 등 지방 분양 시장을 선도하던 지방 광역시의 분양 사업 경기 전망 역시 주춤한 상태다.
22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1월 전국 HSSI 전망치는 67.2로 전월 대비 0.9포인트 상승했으나 서울과 세종의 전망치가 전월 대비 소폭 하락하면서 분양 사업 경기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연구실장은 "서울은 84.9, 세종은 83.3, 그 외 지역은 50~70선으로 주택 사업자들은 1월 분양 경기도 계속해서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며 "새해에도 분양 사업에 대한 기대감은 서울·세종 등 특정 지역에 집중되고 있으나 서울과 세종의 전망치 역시 기준선(100)을 크게 밑도는 등 분양 사업 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12월 전망치가 상승하면서 분양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던 광주, 대전, 대구 등 지방 광역시의 HSSI 전망치 역시 하락하거나 주춤하는 추세다. 김 실장은 "전반적으로 뚜렷한 호황이 전망되는 지역이 없는 가운데 당초 예정됐던 분양 물량이 지난해 12월에 이어 연초에 일시적으로 집중될 수 있어 분양 사업 추진 시 신중한 검토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HSSI 실적치(65.7)는 지난해 11월 전망치(63.4) 및 실적치(62.0), 12월 전망치(66.3)와 비슷한 수준으로 분양 사업 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지속되고 있다. 지방 광역시를 중심으로 분양 사업에 대한 체감 경기가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주산연은 분석했다. 대부분 지역에서 전월과 유사한 실적을 유지하거나 소폭 변동을 나타내는 가운데 지난해 11월 분양 실적이 매우 저조했던 강원과 충남은 각각 52.3, 56.0으로 전월 대비 10포인트 이상 상승했다. 반면 전월 상대적으로 큰 상승폭을 보였던 광주(75.8)와 대전(75.0)은 각각 12.6포인트, 7.1포인트 하락했다.­ 서울은 12월 HSSI 실적치(86.7)가 전월(86.2)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여전히 기준선(100)을 크게 밑돌고 있어 분양 시장 경기는 좋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우세한 상황이다.

1월 지역별 HSSI 전망치는 서울(84.9)과 세종(83.3)이 전월 대비 각각 1.8포인트, 0.7포인트 하락했으나 80선은 유지했다. 반면 경기도의 전망치는 전월 대비 8.1포인트 상승하며 수도권 전망치가 전월 대비 올라갔다. 김 실장은 "서울 주택 시장에 대한 규제 강화 기조가 이어지면서 주택 사업자의 분양 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서울까지 확산되고 있다"며 "신규 분양 단지에 대한 청약 수요가 일부 인기 있는 특정 단지에 집중되는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면서 분양 시장의 양극화 및 국지화 경향이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기업규모별 1월 HSSI 전망치를 살펴보면 대형업체의 전망치가 지난달 기저효과로 상승했다. 대형업체 67.3(29.9포인트 상승), 중견업체 66.2(9.4포인트 하락)를 기록했다. 분양 물량 HSSI의 경우 2018년 하반기 물량이 12월에 집중되면서 1월 전망치 95.7(11.1포인트 상승)을 기록했으며 미분양의 경우 전월 대비 6.8포인트 하락하면서 1월 전망치 104.1을 기록했다.

1월 전국 예상 분양률은 68.9%로 2018년 1월 이후 13개월 만에 60%대를 기록했다. 대전·충청권과 제주권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의 1월 예상 분양률은 87.2%로 2017년 10월 이후 15개월 만에 80%대를 기록했다.

서울을 향후 분양 사업 양호 지역으로 꼽은 비율이 51.0%에 달해 서울 중심의 집중화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그 외 경기(15.0%)와 세종(8.0%), 대구(6.0%), 인천(3.0%), 광주(3.0%) 정도가 분양 사업 가능 지역으로 보이나 그 외 지역은 신규 분양 사업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울산, 강원, 경북, 경남은 응답률 0%로 주택 사업자들이 신규 분양 사업 위험 지역으로 봤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