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52.3%, "4차 산업혁명, 전혀 모른다"…93.7% '준비·대응 못해'

최종수정 2016.12.06 12:00 기사입력 2016.12.06 12:00

댓글쓰기

자료제공=중기중앙회

자료제공=중기중앙회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중소기업계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낮은 인식과 함께 준비상황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300개 제조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중소기업인식 및 대응조사' 결과를 6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알고 있는지를 물어본 결과 10곳 중 5곳 이상(52.3%)이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들어만 봤다'는 응답이 36.3%, '내용을 알고 있다'는 응답은 11.4%에 그쳤다.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따른 제조업 영향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64.0%가 타격을 우려했다. '부품 등 일부 업종 타격 우려'가 44.3%로 가장 높았고 '주력 제조업 큰 타격 우려'가 19.7%로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준비·대응 정도는 '못하고 있다'가 93.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철저히 준비·대응하고 있다'는 0.3%였다.

4차 산업혁명의 변화 속도에 제조업이 적응 못할 경우에는, 49.7%가 '2020년 내', 40.0%가 '2025년 내' 10곳 중 9곳이 향후 10년 내 제조업 경쟁력 위기를 맞을 것으로 예상됐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중소기업이 예상하는 제조업 혁신 주도국은 미국(35.3%)이 중국(33.0%)보다 앞섰다. 하지만 시장 선도국은 미국(27.3%)보다 중국(43.0%)을 꼽았다.

중소제조업 CEO들은 '신소재개발(40.7%)'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분야로 꼽았다. 다음으로 'AI(인공지능)'가 27.0%, 스마트공장의 핵심인 'IoT(사물인터넷)'와 빅데이터·분석이 각각 21.3%, 21.0%로 뒤를 이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