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企, 85% "경제위기"…소비심리 위축·정치 리더십 실종이 원인

최종수정 2016.11.28 12:00 기사입력 2016.11.28 12:00

댓글쓰기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이 현재 국내경제 상황을 '위기'로 보고 극복을 위해 초당적협력과 경제콘트롤타워 가동을 희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회원사 300개를 대상으로 '중소기업인이 본 현재의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내경제의 위기상황에 대해 10곳 중 8개 업체(85.7%)가 '우려'를 나타냈다. 위기 극복을 위해 '정치ㆍ경제 문제를 분리한 초당적 협력(44.7%)'과 '정책일관성 유지를 위한 조속한 경제 콘트롤타워 가동(33.3%)'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소기업의 28.7%은 현 경제상황을 '외환위기ㆍ금융위기에 준하는 심각한 위기상황'으로까지 인식하고 있었다. '소비심리 위축, 매출급감 등 내수침체(54.1%)', '정치리더십 부재에 따른 경제 불안(51%)', '정부의 정책신뢰 상실(46.3%)'을 경제위기의 주된 이유로 지적했다.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해 같은 기간(2015년 11월) 대비 중소기업의 판매현황은 56.7%가 감소, 자금조달 사정은 48.3%가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의 경제위기 대처방안으로는 '원가절감 등을 통한 내실경영(58.3%)'과 '새로운 거래처 다변화 모색(48.3%)' 등을 꼽았다.

또한 미국의 대선 결과가 중소기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중소기업의 3분의 2(70.7%) 이상이 '부정적인 영향'을 예상했다. 특히 대기업 납품업체(78.6%)와 수출업체(70.4%)의 우려가 높게 나타났다. 향후 가장 피해가 예상되는 업종은 '자동차(92.5%)', '전기?전자(54.2%)', '철강(46.2%)' 등으로 조사됐다.
미국 대선결과에 따라 중소기업 수출에 가장 우려되는 점은 '보호무역조치(반덤핑이나 상계관세) 강화로 수출애로 증가(41.7%)'를 꼽았다.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 지원대책으로 과반수의 중소기업(53%)이 '환율 변동성 확대 완화를 위한 적극 대응'을 요구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금 우리경제는 대내외적으로 총체적 위기와 변화의 기로에 서 있지만 정ㆍ재계와 국민이 합심하여 정치개혁과 경제개혁을 이뤄낸다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다"며 "정치가 경제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경제 콘트롤타워가 조속히 가동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