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연봉킹'은 권오현 부회장…상반기 보수 29억 (상보)

최종수정 2016.08.17 11:14 기사입력 2016.08.16 17:48

댓글쓰기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올 상반기 '깜짝실적'을 달성한 삼성전자 의 상반기 등기이사 연봉이 공개됐다. 지난해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모두 늘었지만, 등기이사 연봉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 그쳤다.

삼성전자는 16일 반기보고서를 통해 올 상반기 등기이사 4인에게 총 74억20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기간 73억6200만원의 총 보수액과 크게 차이나지 않는 수준이다. 1인당 평균 보수액은 18억5500만원이며 사외이사 2인에게는 9700만원의 급여가 지급됐다.
삼성전자에서 상반기에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사람은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총 29억원을 받았다. 지난해 같은기간 지급받은 29억5000만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을 맡고 있는 윤부근 사장은 상반기 총 16억44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종균 IM(IT모바일)부문 사장은 16억5800만원을 수령했다. 모두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인 이상훈 사장은 12억1800만원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갤럭시S7 시리즈 등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 가전도 2분기에 1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냈으며, 반도체와 부품 역시 시장 상황이 좋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선방했다. 그러나 하반기 역시 장밋빛 전망만 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임원들의 연봉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지급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물산 의 경우 최치훈 건설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7억원, 김신 상사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7억400만원, 김봉영 리조트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6억3800만원을 지급받았다.

삼성가 오너 중 유일하게 등기이사를 맡고 있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상반기 급여 11억7200만원을 받았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