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켓몬고 열풍]범죄자들, '포켓몬 고'로 피해자 물색했다

최종수정 2016.07.13 10:39 기사입력 2016.07.11 07:46

댓글쓰기

증강현실 게임 무장강도행위에 사용돼
아이템 획득 장소 '포켓스탑'에서 피해자 기다려

[포켓몬고 열풍]범죄자들, '포켓몬 고'로 피해자 물색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Pocketmon Go)'가 범죄에 이용됐다.

10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엔가젯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주 오팔론(O'Fallon) 경찰서는 최근 세인트루이스 등의 지역에서 일어난 무장 강도 사건의 용의자들이 '포켓몬 고' 게임을 이용해 피해자를 유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포켓몬 고는 GPS와 AR을 이용해 실제 장소를 돌아다니며 포켓몬을 잡는 게임이다. 물가에선 물에 서식하는 포켓몬이, 풀밭과 숲에서는 식물형 포켓몬, 시가지에서는 초능력 포켓몬을 포획할 수 있다. 포켓몬을 잡을 때 필요한 '몬스터볼'이라는 아이템은 지역 내 랜드마크에 주로 있는 '포켓스탑(Poketstop)'이란 장소에서 얻을 수 있다.

오팔론 경찰서에 따르면 무장강도들은 특정 포켓스탑에서 사람들을 기다렸다가 총기로 위협하며 금품을 강탈할 것으로 나타났다. 오팔론 경찰서는 "자신의 이동 정보가 낯선 이들에게도 공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켓몬 고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포켓스탑으로 지정된 공공건물에 무단 침입하거나 포켓몬을 잡기 위해 스마트폰만 바라보며 걷다가 다치는 등의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현지시각) 호주의 노던주의 다윈 경찰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곳이 포켓스탑으로 지정돼 수많은 사람들이 경찰서를 방문해 곤혹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있는 전국어린이병원(Nationwide Children's Hospital)도 일부 유저들이 병원의 제한구역에 들어와 포켓몬을 획득하려 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병원측은 "이 게임은 아이들과 어른들이 공공장소를 배회하도록 유도하는 게임"이라며 "이들이 병원 제한구역을 방황하지 않도록 제지해달라"고 직원들에게 부탁했다.

지난 8일(현지시각) 미국 와이오밍주 리버튼에서는 포켓몬을 찾아나선 샤일라 위긴스(Shayla Wiggins)씨가 강가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시체를 발견하는 일도 일어났다.

위긴스는 "리버튼 곳곳에는 포켓몬이 많다"며 "물가에 서식하는 포켓몬을 갖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사당국은 아직까지 시신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타살의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