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남권 신공항 또 백지화…김해공항 확장 결론(종합)

최종수정 2016.06.21 16:27 기사입력 2016.06.21 15: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10여 년 영남권을 들썩거리게 했던 신공항 건설이 또 백지화 됐다. 외국 전문업체의 사전타당성 용역결과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으로 최종 확정됐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결과 김해공항 확장을 최적 대안으로 결론냈다고 발표했다. 영남권 신공항 유치로 날선 신경전을 벌였던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는 쓰디쓴 입맛만 다시게 됐다.
국토부는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용역 결과 기존 김해공항을 단순히 보강하는 차원을 넘어 활주로, 터미널 등 공항시설을 대폭 신설하고 공항으로의 접근 교통망도 함께 개선하는 방안이 강구됐다고 설명했다.

강호인 국토부장관은 "(용역결과는) 항공안전, 경제성, 접근서, 환경 등 공항입지 결정에 필요한 제반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도출된 합리적 결론"이라며 "기존 김해공항을 단순히 보강하는 차원을 넘어 활주로, 터미널 등 공항시설을 대폭 신설하고 공항 접근 교통망도 함께 개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지난해 1월 영남 지역 5개 지자체와 수차례 협의를 거쳐 입지평가에 관한 모든 사항을 외국 전문기관에 일임하고 결과를 수용한다는 합의를 도출한바 있다"며 "용역 진행과정에서도 지자체와 함께 착수보고와 중간보고를 받고 지자체와 최대한 소통하면서 용역을 진행해왔다"고 강조했다.
용역을 맡은 ADPi 측은 운영 효율성, 경제성, 확장성, 향후 성장 잠재력 등 모든 면에서 김해공장 확장안이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장 마리 슈발리에 ADPi 수석엔지니어는 "전략적 요소, 접근성, 소음, 환경, 비용 등 여러 요소를 놓고 비교했는데 모두 김해공항 확장안이 최고점을 받았다"고 말했다.

ADPi가 추산한 공항 건설비용은 김해공항 확장이 37억8700만달러로 활주로 1본을 갖춘 밀양과 가덕도 신공항 건립에 필요한 41억2200만달러와 67억9400만달러보다 낮았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고 내년 중 공항개발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는 등 김해공항 확장을 위한 후속절차를 추진하기로 했다. 신공항 건설비용은 100% 중앙정부가 지원한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