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 특허기술, 자율주행 등 '전환'…현·기차 업계 특허출원 ‘주도’

최종수정 2018.08.14 21:33 기사입력 2016.05.22 17:42

댓글쓰기

자동차 분야 연도별 특허출원 동향 및 내외국인 출원 비중 그래프.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자동차 분야에서 주행제어 및 전기차에 관한 특허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이중 현대·기아차는 자동차 업계 내에서 전체 특허출원을 주도하는 양상을 보인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선진특허분류(CPC)를 기준으로 지난 2006년~2015년 사이 특허출원 현황에서 자동차 분야 출원은 1만1326건에서 1만2117건으로 7%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다.

특히 자율주행과 관련된 주행제어 기술의 출원은 2006년 178건에서 2015년 907건(410%), 같은 기간 전기차 기술은 252건에서 647건(157%)으로 각각 증가해 차세대 자동차 기술에 관한 출원이 큰 폭으로 늘고 있음을 확인케 한다.

단 전통적 기계장치와 부품에 관한 출원은 감소하는 추세다. 가령 현가장치 기술은 2006년 393건에서 262건(33%↓), 조향장치 기술은 1247건에서 1066건(15%↓), 차량부품 기술은 1584건에서 1337건(16%↓)으로 각각 줄어 전통적 기계요소 부문의 출원건수 감소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의 핵심기술인 엔진 부문에서도 엔진제어와 배기 기술은 2006년 대비 2015년 각 43%와 55% 증가한 반면 엔진윤활과 엔진시동, 엔진냉각 기술은 51%·33%·18%가 각각 감소해 엔진제어를 통한 연비향상과 배기가스 청정에 관한 기술에 상대적으로 출원이 집중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자동차 분야 특허출원 순위 자료. 특허청 제공
자동차 분야의 전체 특허출원 중 출원인별 현황에선 현대·기아차 2만3355건(전체의 22.2%), 현대모비스 4788건(4.6%), 한온시스템 2761건(2.6%), 한라홀딩스 2622건(2.5%), 주식회사 만도 1284건(1.2%) 순을 나타내 현대·기아차가 업계 내 특허출원을 주도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밖에 내국인은 8만6182건(81.9%), 외국인은 1만8989건(18.1%)의 출원현황을 나타냈고 국가별로는 유럽 8.3%, 일본 6.0%, 미국 3.0%, 중국, 0.2% 등의 순으로 국내 특허출원 비중이 높았다.

유준 자동차융합심사과장은 “최근 자동차 분야는 정보통신기술(ICT)과의 융합으로 과거 단순 기계기술의 영역을 넘어서는 경향이 짙다”며 “자율주행과 친환경, 연비향상 기술은 이를 뒷받침하는 주된 기술로 이와 관련한 업계 내 연구개발과 특허출원도 향후 계속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