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체면구긴 최경환…'당 대표' 멀어지나

최종수정 2016.05.01 12:49 기사입력 2016.05.01 12:49

댓글쓰기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친박(친박근혜) 좌장인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시사했다. 최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 의사를 내비치면서 친박의 구심력이 급속히 약회되는 모양세다.

최 의원은 최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솔직히 누가 등을 떠밀어도 (당 대표 선거에) 나가고 싶지 않은 심정이다"며 "전당대회에 대해선 마음을 비운지 오래됐다"고 말했다. 유기준 의원의 원내대표 출마 만류가 당 대표 출마를 염두해준 '작전상 후퇴'라는 지적에 대해 전당대회 불출마라는 강수를 던진 것이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후반기 국정운영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최 의원의 역할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유 의원이 출마한 원내대표 경선에서 패배해 비박·중립 원내대표가 탄생하면 친박은 더욱더 구심력을 잃게 된다.

정치권 일부에서는 청와대가 직접나서 교통정리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니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번 총선을 통해 박 대통령의 의원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진영·유승민·이학재 의원이 각자 자기 살길을 찾아 떠났다. 여기에 총선 패배와 유 의원의 출마강행까지 이어지면서 친박은 사실상 구심점을 잃었다. 만약 원내대표에 이어 당대표 자리끼리 넘어간다면 박 대통령은 곧바로 '레임덕'이라는 위기를 맞이 할 수 있다.

하지만 최 의원을 중심으로한 친박계가 움직이기도 쉽지 않다. 총선 패배 책임론을 지적하고 있는 비박의 공세와 국민적 역풍을 고려하면 전당대회 '친박 당대표'론도 쉽게 먹혀들기 어렵다. 친박의 맏형인 서청원 의원의 경우 국회의장직에 대한 욕심을 버렸다고 말해 왔다.
여기 당 내에서는 '친박 해체론' 목소리가 줄을 잇고 있다. 이번 총선에 출마했다 낙선한 이준석 전 비대위원운 "계파를 해체하는 것 외에는 답이 없다"며 "그 이상의 해법이 있을까 싶다"고 친박계 해체를 촉구했다.

하지만 친박에 대한 당내 비박의 비토론이 계속 이어지고는 있지만 전면적인 공세로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 아직 박 대통령이 현직에 있는 상황이고 친박은 여전히 당내 주류를 점하고 있다. 여기서 대대적인 비박의 공세가 이뤄진다면 자칫 박 대통령의 레임덕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비박에서는 '친박 해체론'이 나오고 있지만 친박에서 당권에 대한 욕심을 버린다면 더 이상 내부갈등이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한 새누리당의 의원은 "친박과 비박의 다툼이 이어지면 내년 대선 결과는 불 보듯 뻔하다"면서 "계파청산은 물론 통합력이 있는 인물이 당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