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선교 “친박 훈장 달고 다닌 유기준·홍문종, 朴 팔아 한자리 하려…”

최종수정 2016.04.28 16:25 기사입력 2016.04.28 16:05

댓글쓰기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은 28일 유기준 의원이 친박 단일 후보를 표방한 것에 대해 "도대체 무슨 명분으로 친박 단일후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한선교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스스로 친박 후보임을 자처한 두 분이 만나 한 분은 원대 한분은 전대 후보로 나눠먹기 합의를 했다고 하니 이 무슨 경을 칠 일인가"라면서 유기준 의원과 홍문종 의원에게 일침을 날렸다.
한 의원은 유 의원을 겨냥해 "원내대표로 선언한 분은 총선 패배를 마치 남의 집 일로 돌려 말한다. 또한 쇄신의 적임자로 자신이 원내대표가 돼야 한다고 목청을 높인다"면서 "그는 이번 정부의 (해수부) 장관을 지낸 이다. 이번 총선이 이 정부에 대한 심판이 포함돼 있다는 말을 한다는 건 옳지 않다. 그 자신이 핵심에 있었으니 말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원내대표 나간다는 자가, 전당대회 준비한다는 자가 그것도 친박이라고 훈장 달고 다닌 사람들이 총선의 책임을 청와대로 돌린다. 비겁하다”고 했다. “10년 넘게 박근혜를 팔아 호가호위 하던 자들이 이제는 박근혜를 팔아넘겨 한자리 하려 한다”고 유 의원과 홍 의원 모두를 지적했다.

또한 “최경환 의원이 오늘 이들을 비판했다. 옳은 지적”이라면서도 “최경환도 그런 말할 자격 없다. 그냥 가만히 있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나 역시 친박임을 자처한 바 있다. 나는 이 정부 들어서 친박에서 밀려났다”고 주장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