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정부 산업 구조개혁, 여전히 대기업 중심"

최종수정 2016.04.21 16:31 기사입력 2016.04.21 16:31

댓글쓰기

"대통령, 정부, 국회 경제대화 나서야" 제안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과학의날 특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과학의날 특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21일 정부의 산업 구조개혁 추진에 대해 "여전히 대기업 중심의 발상이고, 그 발상을 바꾸지 않으면 어떤 문제도 풀 수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의 한 호텔에서 국민의당 총선 출마자·당직자, 지역 언론사 간부들과의 오찬을 갖고 "경제가 여기까지 오는 동안 정부는 국회 탓만 하며 시간만 허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우선 정부의 산업 구조개혁에 대해 "국민의당이 1년 이상 해오던 이야기를 받아들이지 않다가 어제서야 허둥지둥 내놨다"면서 "처방도 실효성 없는 수준"이라고 혹평했다.

이어 안 대표는 정부와 여야 모두 참여하는 '기업 구조조정 협의체'에 대해서도 " 지금은 미시적 구조조정 뿐만 아니라 거시적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또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 내지 못하면 당장 드러난 실업, 불경기 문제도 해결할 수 없고 닥쳐올 위기도 넘어설 수 없다"면서 "대통령, 정부, 국회가 머리를 맞대고 조속히 경제대화에 나서야 될 때"라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정부의 산업 구조개혁에 대해 혹평을 이어갔다. 안 대표는 "세부내용을 찾기 힘들다. 구체적으로 무엇을 한다는 것인지 내용이 없다"며 "대기업도 문어발식 재벌 구조가 아니라 글로벌 수준의 전문 대기업으로 재편돼야 하고 중소기업들도 독일식 히든 챔피언으로 대표되는 세계적 중견기업군(群)으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 대표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최운열 비례대표 당선자가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적용대상에 의료산업을 포함하자는 주장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