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관위, 대구 수성을 재공모…"이인선 단수추천"

최종수정 2016.03.25 11:00 기사입력 2016.03.2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위원장 이한구)가 4.13총선 후보등록 마지막 날인 25일 대구 수성을에 대한 후보 재공모를 거쳐 이인선 후보를 다시 단수추천키로 했다.

김회선 공관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어제 대구 수성을 후보 공모절차를 거쳤고, 오늘 공관위에서 이인선 후보를 새누리당 후보로 단수추천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오늘 최고위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의 결정에 따라 무공천된 5개 지역구와 대구 수성을도 같은 차원에서 최고위에서 결론이 나야할 것"이라고 최고위 의결을 촉구했다.

대구 수성을은 새누리당을 탈당한 주호영 의원의 지역구로, 당 공관위가 이 지역을 여성우선추천 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주 의원이 발발해 공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곳이다.

주 의원은 이후 새누리당을 탈당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이인선 후보는 총선 출마가 불가능해졌다.
공관위는 해당 지역구에 후보자를 내기 위해선 공천자를 변경하거나 후보자 선정 절차를 다시 진행해야 한다는 선관위 유권해석을 받고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재공모한 이후 이인선 후보를 다시 공천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