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발·에셴바흐·토틀리에·블로슈…서울시향의 화려한 지휘 라인업

최종수정 2016.03.17 15:55 기사입력 2016.03.17 15:55

댓글쓰기

시계방향으로 토틀리에, 인발, 에셴바흐, 블로슈(사진=서울시향 제공)

시계방향으로 토틀리에, 인발, 에셴바흐, 블로슈(사진=서울시향 제공)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정명훈 전 예술감독 대신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의 올해 하반기 6개 공연을 이끌 대체지휘자들이 결정됐다.

서울시향은 17일 “엘리아후 인발과 크리스토프 에셴바흐를 비롯해 얀 파스칼 토틀리에, 알렉상드르 블로슈 등 4명이 지휘봉을 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전 예술감독은 당초 올해 9개 정기공연을 지휘할 예정이었으나 지난해 말 예술감독직에서 물러나면서 서울시향 지휘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앞서 상반기 3개 공연은 에셴바흐와 최수열 부지휘자가 소화했다.

오는 7월15일 예정된 '차이콥스키 교향곡 4번'은 얀 파스칼 토틀리에가 지휘한다. 토틀리에는 영국 BBC 필하모닉의 명예지휘자이자 런던 왕립음악원 교향악단 수석 객원지휘자다. 오는 9월부터 북유럽의 명문 교향악단인 아이슬란드 심포니의 상임지휘자도 맡는다. 서울시향과는 첫 연주다.

지난해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조성진이 결선 연주곡인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할 예정이다.
앞서 여러 차례 서울시향과 호흡을 맞춘 이스라엘의 명지휘자 인발은 8월24일 '브람스 교향곡 2번'과 25일 '엘리아후 인발과 올가 케른'을 연이어 지휘한다. 협연자는 피아니스트 유자왕에서 러시아 출신의 올가 케른으로 변경됐다. 올가 케른은 17세에 라흐마니노프 콩쿠르에서 우승한 뒤 각종 국제 콩쿠르에서 수상한 실력파로, 인발이 협연자로 추천한 연주자다. 인발은 오는 18일 서울시향과 ‘말러 교향곡 7번을 협연할 예정이다.

지난해 서울시향과 '봄의 제전'으로 만났던 프랑스 출신의 젊은 지휘자 알렉상드르 블로슈는 12월9일 '브람스 교향곡 1번'을 연주한다.

지난 1월 정 전 감독의 첫 대체 지휘자로 나서 명연을 선보인 에셴바흐는 12월28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을 지휘한다.

6개 공연 구매자 중 취소를 원할 경우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취소 수수료 없이 환불받을 수 있다. 단, 패키지 구매 고객은 대체 지휘자 공연에 한해 취소가 가능하다.

서울시향은 고객 불편 등을 고려해 이 공연의 관람료를 1∼15만원에서 1∼9만원으로 내렸다. 기존 예매자에게는 티켓 가격 하향 조정에 따른 차액을 지급한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