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신규 특허, 4개 이상 나와야…2개 이하면 특혜의혹"

최종수정 2016.03.17 11:58 기사입력 2016.03.17 11:58

댓글쓰기

"면세점은 보호받아야 할 방위산업 아냐"

시내면세점 제도 개선 방안(표: 삼성증권)

시내면세점 제도 개선 방안(표: 삼성증권)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현대백화점이 4개 이상의 면세점 신규 특허 발급을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해 특허권 획득에 실패, 면세점 사업 계획을 불가피하게 보류했던 만큼 이를 계기로 사업 재도전에 나서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현대백화점은 17일 '면세점 제도개선 공청회 논의 내용 관련 현대백화점의 입장' 자료를 배포하고, "서울 시내 신규 면세점은 최소 4개 이상 허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화점 측은 "지난해 면세점 사업권을 취득한 업체들은 브랜드 유치와 인력난 등을 이유로 현 시점에서의 면세점 사업권 추가 허용은 면세점 업계의 공멸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자사 이기주의적 행태일 뿐"이라면서 "자본주의 경제체제 하에서 자사의 경쟁력을 키울 때까지 국가의 보호가 필요한 방위산업체와 같은 정책적 보호를 요구하는 것은 어불성설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신규 면세점 특허를 2개 이하로 허용할 경우, 국민들은 사업권을 잃은 2개 업체를 구제하기 위한 '특정업체 봐주기용'이라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면서 "이들 업체가 작년 말 재승인 심사에서 결격사유가 있어 탈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업체의 영업 연장만을 위해 신규 면세점을 추가 허용한다면, 짜놓은 각본이라는 '도루묵 특혜' 내지 '카드 돌려막기식 특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면세 관광산업의 지역적 균형 발전과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도 신규 특허 필수론을 펼쳤다.

백화점 측은 "서울 시내 4곳 이상의 면세점이 추가 허용되어 코엑스 단지나 잠실 등 강남지역에 신규 면세점 사업권이 부여되면, 작년 말 면세점 사업자 재선정 이후 시내 면세점들이 강북에 치우진 문제점을 보완하고, 강북과 강남지역의 면세 관광산업 균형발전을 꾀할 수 있다"면서 "코엑스 단지는 국내 최초로 MICE 관광특구로 지정됐으며, 컨벤션센터와 특급 호텔(3개), 카지노, 코엑스몰(쇼핑몰), 백화점, 원스톱 출국 서비스가 가능한 도심공항터미널과 한류 콘텐츠 복합문화공간인 SM타운 등 최적의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향후 한전부지에 현대차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건립과 아셈로 개발 등 국제교류복합지구가 조성될 경우, 코엑스 일대가 새로운 글로벌 랜드마크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돼 시내 면세점 최적의 입지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백화점 측은 "지난해 신규 특허를 취득한 업체들은 서울 시내 면세점을 추가로 허용할 경우 공급 과잉에 직면할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서울 시내 면세점은 10개 이상 운영되는 것이 적정하다"면서 "올해 서울 시내 면세점 매출 규모를 약 6조원, 총 면세점 수를 약 10~12개로 추정할 경우, 점포당 평균 매출이 약 5000억~6000억원 가량 돼 과거 도떼기시장 같은 매장 분위기에서 벗어나 쾌적한 쇼핑 환경과 서비스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수천명의 일자리와 수천억원의 투자가 추가 유발됨은 물론, 면세점간의 상품 및 서비스 차별화 시도가 가속화되고 면세점 산업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되어 국내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해외 면세점과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편, 전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서울지방조달청에서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면세점 제도개선 공청회'를 진행, 관광산업 활성화 및 면세점산업 육성 방향에 대한 전문가와 학계, 시민단체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 자리에서 지난해 면세점 사업권을 취득한 사업자들은 특허를 추가 발급하는 데 대해 반대 의사를 강하게 피력한 바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