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면세 특허, 원하는 사업자 모두에게 허용해야"

최종수정 2016.03.15 14:15 기사입력 2016.03.15 13:53

댓글쓰기

"추가 허용 반대하는 것은 자사 이기주의적 행태"

현대百 "면세 특허, 원하는 사업자 모두에게 허용해야"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지난해 면세점 시장 진입에 실패했던 현대백화점이 신규 특허 추가를 주장하고 나섰다. 정부 주도의 허가제를 통해 진입장벽을 세우기 보다는, 원하는 사업자에게 특허를 허용하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15일 현대백화점은 '면세 사업자 추가 허용 검토 관련 업체간 갈등에 대한 입장' 자료를 발표, "현행 허가제를 신고제로 전면 개방해 진입장벽 자체를 완전히 없애야 한다"고 밝혔다.
백화점 측은 "면세점 사업권을 취득한 업체들은 면세점의 공급과잉과 브랜드 유치 곤란 등을 이유로 추가 허용을 반대하는 자사이기주의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지난해 말 사업권을 잃은 업체들과 면세점 진입을 희망하는 업체들은 자유로운 경쟁을 통한 면세점 업계 발전을 이유로 추가 허용을 요구하는 등 업계 내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백화점은 허가제를 신고제로 전면 개방해 면세점 간 경쟁을 촉진시켜 우수 업체들이 축적된 노하우를 활용하고 더 많은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면세시장의 진입장벽 자체를 완전 철폐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현대百 "면세 특허, 원하는 사업자 모두에게 허용해야"

특히 "현 상황에서 허가제를 신고제로 전환하는 것이 법 개정 등 여러 제약 조건 때문에 단기간 내 어렵다면, 현행 허가제를 유지하되 운영의 묘를 살려서 운영능력 등 일정 요건을 갖춘 상당수 기업에 대해 사업권을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역설했다.

백화점 측은 "이렇게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신규 면세점은 3~4개 이상은 더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지난 연말 사업권이 탈락된 롯데와 SK, 작년 7월 고배를 마신 현대백화점과 이랜드 등 4개 기업 정도가 참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문 유통법인이 아니면 브랜드 유치 및 전문인력 확보 등 많은 어려움이 있다는 사실이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에, 경쟁력 없는 기업들이 무리하게 진입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또한 "이렇게 될 경우(현대백화점과 이랜드 등이 진입할 경우) 서울 시내 면세점이 약 10개 정도 운영될 것"이라면서 "일각에서는 공급과잉이라고 주장하지만, 국가적으로 보면 면세점 증가에 따른 단점보다는 장점이 훨씬 더 많다"고 주장했다.

백화점 측은 "서울 시내 면세점이 4~5개 가량 늘어나면 서울 시내 점포당 평균 매출이 5000억~6000억원 정도로 쇼핑의 쾌적한 환경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면서 "우리나라 면세점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는 물론, 우리나라 면세점 관광산업의 지속적 발전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남지역에 신규 면세 사업권을 부여함으로써, 작년 말 면세점 사업자 재선정 결과 강북에 치우친 문제점을 보완하고, 강북과 강남지역의 면세 관광산업 균형발전을 꾀할 수 있다"면서 "이번 기회에 신규 면세점 사업자를 상당수 허용하면 수천명의 일자리와 수천억 원의 투자가 유발되고 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