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림선 경전철 결정(안) 노선변경 청원 통과

최종수정 2016.03.12 10:37 기사입력 2016.03.12 10:37

댓글쓰기

김혜련 서울시의원, 9일 서울시의회 본회의 신림선 경전철 노선 병견 청원 통과 밝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신림선 경전철 결정(안) 노선변경에 관한 청원'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제266회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신림선 경전철 결정(안)의 노선변경에 관한 청원”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김혜련 시의원

김혜련 시의원

신림선 경전철 시점구간인 101정거장과 102정거장 사이 노선 계획은 대방한국개나리아파트, 신일해피트리아파트 지하를 지나감에 따라 소음과 진동 등 아파트 주민에게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며 서울시 관련기관에 수차례 반대의견을 밝혀 왔다.

이에 따라 대방동 아파트 지하를 통과하는 기존 계획을 여의대방로 지하부로 변경되도록 장기철 외 443명의 지역주민의 서명을 받은 청원을 서울시의회 김혜련 의원(더불어 민주당· 동작2)이 서울시의회에 청원했다.

청원은 기존계획의 곡선으로 노선이 만들어지면 대다수 주민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진동이나 소음 등 결과를 가져와 주민의 피해가 발생될 수 있다.
하지만 직선코스인 여의대방로로 변경하면 기존 지하보도 출입구를 활용으로 인한 사업비 절감이 예상되며 주민들의 피해우려를 크게 줄일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김혜련 의원은 “신림선 경전철 결정(안)의 노선변경에 관한 청원이 통과됨에 따라 주민들 청원이 힘을 얻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신림선 경전철사업이 주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건설돼 주민들의 권리와 편익이 향상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