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효주, 5언더파 "선두로 점프"

최종수정 2014.12.13 18:52 기사입력 2014.12.13 18:52

댓글쓰기

중국여자오픈 둘째날 공동선두 도약, 전인지 3위, 장하나 8위

김효주가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둘째날 9번홀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김효주가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둘째날 9번홀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국내 넘버 1' 김효주(19)가 '고별전 우승'을 위한 동력을 마련했다.

13일 중국 선전 미션힐스골프장 월드컵코스(파72ㆍ6387야드)에서 이어진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총상금 55만 달러) 2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몰아쳐 순식간에 공동선두(7언더파 137타)로 치솟았다.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해 11번홀(파5)에서 그린 밖 칩 인 버디로 기세를 올렸다. 이어진 12번홀(파4)에서 1타를 까먹었지만 13번홀(파3)의 탭 인 버디로 만회하는 등 숏게임이 빛을 발했다. "바람이 없어 플레이하기 편했고, 무엇보다 아이언 샷이 잘 떨어졌다"는 김효주는 "2015시즌 기록에 포함되는 무대인만큼 미리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놓겠다"며 "그래야 골프팬들의 기억에도 잊히지 않을 것 같다"는 욕심을 곁들였다.

선두권은 김지현(23)이 공동선두에 합류한 반면 전날 선두 김자영(23)은 이븐파로 제자리걸음을 걸어 공동 3위(6언더파 138타)로 밀려난 상황이다. 포스코챔피언십 챔프 전인지(20ㆍ하이트진로)가 이 그룹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중국은 차세대 기대주 린시위가 공동 5위에 진입해 자존심을 세웠다. 디펜딩챔프 장하나(22ㆍ비씨카드)는 공동 8위(4언더파 140타)에 있다.

선전(중국)=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