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넷산업, 온라인→모바일…네이버·다음카카오 '메신저' 전쟁

최종수정 2014.12.14 06:21 기사입력 2014.12.14 06:21

댓글쓰기

라인카톡

라인카톡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인터넷산업이 온라인 중심에서 모바일 중심으로 변모하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 NAVER )와 카카오 의 2015년은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영역확대가 성과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14일 안재민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네이버의 2015년은 성과를 확인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라인을 중심으로 한 모바일 메신저 관련 광고 매출의 성장과 국내 모바일 포털의 광고 지면 확대에 따른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키움증권은 라인이 투트랙 전략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2015년에는 기업공개(IPO)도 가능할 수 있다고 봤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라인은 이미 넘버원(No.1)을 확고히 한 일본, 대만, 태국에서는 본격적인 수익화가, 인도, 인도네시아, 중남미 지역은 가입자 기반 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내년말 라인 가입자 6억2000만명, 기업가치는 24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의 내년 매출액은 3조3000억원으로 전년동기 17.8%증가할 전망이며 영업이익 1조640억원으로 전년보다 33.9%로 추정했다.
안 애널리스트는 "라인관련 비지니스모델이 확고해 지면서 이익 성장 본격화가 기대된다"며 "세월호, 경기 둔화 등으로 부진했던 광고 시장도 2015년에는 기저효과 이상으로 회복하는 모습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다음카카오는 올해가 합병을 마무리하면서 신규 비즈니스에 대한 초석을 다지는 시기였다면, 내년은 이를 본격적으로 활용해 광고를 비롯한 수익 성과가 나타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의 모바일 플랫폼으로서 탄탄한 기반을 갖춘 동시에 광고 매출 증대를 위한 수직 서비스의 확대를 본격화 할 것이라고 봤다.

국내는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확장하는 모습과 해외는 다른 기타 서비스를 통해 카카오톡의 인지도를 확보하는 전략을 가져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내년 매출액은 1조200억원으로 전년동기 보다 60.0% 증가하고 영업이익 2921억원으로 38.1%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안 애널리스트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카카오 게임하기의 영향력이 조금씩 낮아지고 있는 점이 해결해야 할 숙제이지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등 모바일 광고 매출의 성장이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