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전당대회, 당헌당규분과위에 달렸다

최종수정 2014.11.20 15:39 기사입력 2014.11.20 11:52

댓글쓰기

-권리당원 선거인 범위 등 '핵심 룰' 결정
-전준위, 6개 분과위 구성 완료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내년 2월8일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앞두고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총 6개의 분과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전대 룰(방식) 등 핵심 논쟁 사안에 대해서는 '당헌당규분과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전준위 내 당헌당규분과위원회는 20일 오전 첫 회의를 갖고 차기 당권의 향방을 결정할 '전대 룰 세팅'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당헌당규분과위는 3선의 최규성 의원을 위원장으로 김성주, 이원욱, 전해철, 진선미, 최원식 의원과 황인철 전 청와대비서관 등 7명으로 구성됐다. 6개 분과위원회 중 가장 많은 인원이다.

당헌당규분과위에서 우선적으로 다뤄야 할 쟁점은 차기 전대에서 투표권을 갖는 '권리당원 선거인'의 범위다. 당원 입당 시기를 놓고 '전당대회 전 6개월'이냐 또는 '3개월'이냐를 놓고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입당 제한 시기가 짧을수록 후보자별 지지 세력의 '당원 밀어넣기' 경쟁이 격화되기 때문이다.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가 결정한 대로 '올해 1월부터 10월 사이 3회 이상 당비를 납부한 당원'으로 제한하자는 제3의 의견도 제시됐다. 당헌당규분과위는 이날 회의에서 이를 논의한 뒤 오는 24일 당 비상대책위에 결정사항을 보고할 예정이다.

당비 납부 횟수 제한과 경선 방식도 쟁점이다. 먼저 당비 납부 횟수와 관련해서는 전준위 내부에서 '3회 이상'으로 잠정적 합의를 한 것으로 파악된다. 또 전대에서 투표권을 갖는 각 지역위원회의 선출 대의원 수는 30명으로 제한키로 의결했다. 전대 경선 방식에는 서울에서 한 번에 치르는 '원샷 경선'과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실시하는 '순회 경선' 등의 방식이 있다. 순회 경선을 치르게 될 경우 어느 지역에서 먼저 경선을 시작하느냐 역시 계파별 이해관계가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특정 출마자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지역에서 첫 경선을 하게 될 경우 남은 지역에서 대세에 따르는 '표 쏠림'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당헌당규분과위는 이밖에 정치혁신실천위원회(위원장 원혜영 의원)에서 전대와 관련해 제안한 혁신안 중 당헌당규 제·개정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도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혁신위는 전날 "차기 전대에서 줄 세우기를 방지하고 선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계파갈등의 심화를 방지하기 위해 국회의원, 시도당 위원장 등의 선거캠프 참여와 특정 후보에 대한 공개적·집단적 지지나 지원을 금지하도록 의결했다"고 밝혔다.
차기 당권 주자들의 행보가 본격적으로 수면 위로 드러나는 시점은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전력을 쏟고 있는 원내 상황을 고려해 내달 중순 즈음이 될 전망이다. 하지만 이미 각 계파별 물밑 신경전은 시작된 터라 전준위 당헌당규분과위의 활동에 당내 관심이 쏠려있는 상태다. 새정치연합 전준위 관계자는 당헌당규분과위에 대해 "각 계파별로 한 명씩 율사 출신의 의원들로 구성됐다"며 "당헌당규분과위의 결정사항에 따라 실질적으로 차기 당 대표 선출자의 가닥이 잡히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