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공투본,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 촉구…"與 협의체는 실체없어"

최종수정 2014.11.19 16:08 기사입력 2014.11.19 16:05

댓글쓰기

-새정치연합·공투본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한 뒤 '노후 생존권' 보장되는 합리적 개혁에 동참"
-공투본 "새누리당이 구성했다는 당·정·노 실무협의체는 실체없는 것"

野·공투본,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 촉구…"與 협의체는 실체없어"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공적연금 발전 태스크포스(TF)와 '공적연금 강화를 위한 공동투쟁본부(공투본)'는 19일 "'공적연금 발전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을 정부와 새누리당에 요구한다"고 말했다.

공투본 측은 아울러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시 공무원·교원의 노후 생존권이 보장되는 합리적 연금개혁에 동참한다"며 협의기구 구성을 연금개혁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다.

새정치연합과 공투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약 1시간30분 동안 회의를 거친 뒤 이같이 발표했다.

강영원 공투본 공동집행위원장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새누리당이 구성했다는 당·정·노 실무협의체는 실체가 없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확대·과장 해석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전날 여당 지도부와 직접 만남을 가졌던 류영록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 위원장도 "연금문제와 공무원 처우 개선에 관한 문제들에 대해 소통이 부재한 상태에서 실무적 협의체를 만들자고 했던 것"이라며 "하다못해 재정추계에 대한 오류도 너무 많으니 실무적인 차원에서 논의하자는 것이지 (공무원 연금 개혁에 대한) 의결기구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공투본과의 정책간담회에서 "공적연금 개편문제를 다른 정치 현안과 연계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공적연금 개편에 있어서 속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회적 합의와 방향"이라고 말했다.

문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대한 여야 빅딜설을 일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무작정 서두른다고 능사가 아닌데 새누리당은 기습적으로 공무원 연금개정안을 제출하고, 박근혜 정부는 연내처리를 재촉하고 있다"며 "이렇게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면서 공무원의 희생만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적연금 개편은 충분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사안으로 보고, 또 충분히 합의가 가능한 일이라고도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위원장은 아울러 "새정치연합은 공적연금 개편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 설치를 제안한 바 있다"며 "공적연금의 노후소득 보장, 지속가능성 재고, 제도개편 전후 세대의 사회적 연대 강화를 3대 원칙으로 합리적인 공적연금 개편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