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구 회장, 1~3분기 보수 79.5억원..신성재 前 사장 90.9억원

최종수정 2014.11.14 19:51 기사입력 2014.11.14 1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올해 1~3분기에 등기이사로 있는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 현대제철 등 3개 계열사에서 79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14일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보고서를 보면, 정 회장은 현대차 에서 근로소득 명목으로 41억2000만원을 받았다. 현대모비스에서는 30억9000만원을, 현대제철에서는 7억4000만원을 받았다고 각 회사는 밝혔다. 현대제철에서는 지난 3월 등기임원에서 물러났다.

아들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현대차에서 11억7800만원을 받았다. 정 부회장은 현대제철 등 다른 계열사의 등기임원에도 올라있으나 보수를 받지 않는다. 김충호 현대차 사장은 6억9600만원, 윤갑한 사장은 6억9300만원을 받았다.

이형근 기아차 부회장은 9억8000만원을, 최근 물러난 이삼웅 전 사장은 7억2700만원을, 박한우 사장은 5억5900만원을 받았다. 박승하 현대제철 부회장은 8억7600만원을 받았으며 우유철 사장은 7억16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로템 에서는 한규환 부회장이 12억5300만원을 받았으며 회사를 나간 신성재 전 사장은 퇴직금 42억5400만원을 포함해 총 90억9900만원을 받았다.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은 8억66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