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연비왕]"시야를 넓게 보고 일정 속도를 유지하는 것이 비결"

최종수정 2014.11.08 16:40 기사입력 2014.11.08 1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친환경 운전자를 발굴하는 '2014 아시아경제 연비왕대회'가 8일 오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서하남IC 인근 한국도로공사 경기지역본부에서 열렸다.

제 7회 아시아경제 연비왕대회에서 국산 승용 가솔린(2000㏄초과)부문 조우승을 차지한 민준식씨는 "3년 동안 지켜보던 대회에 올해 드디어 참여하게 됐다"며 "처음 참여하자마자 우승해서 얼떨떨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민 씨는 현대자동차 LF소나타를 타고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대회에서 연비 소모량 9.083ℓ, 연비측정값 22.019㎞/ℓ, 연비향상률 220.192%를 기록해 조 1위인 '뉴SM7 노바'상과 부상을 수상했다.

배 씨는 "가능한 멀리 시야를 확보해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엑셀도 사용하지 않았다"며 "동승자가 무거워 성인 2명, 어린이 2명이 탄 불리한 환경이었지만 천천히 운전해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날 국산 승용 가솔린(2000㏄초과)부문에는 총 7대의 차량이 참가했다.
이번 코스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서하남IC에서 북충주IC 구간을 왕복하는 총 200㎞ 구간에서 실시됐다. 참가자들 중 이 구간에서 가장 적은 연료를 소모한 팀이 우승을 하게 된다. 시속 80㎞로 주행할 경우 3시간 내외면 완주가 가능한 거리다.

심사위원으로는 김필수 대림대 교수(심사위원장) 외에 엄명도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전략기획실 연구관, 이호근 대덕대학 교수, 김경배 도로교통공단 교통전문위원이 나섰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경제신문이 주관하고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에코드라이브운동본부 등이 후원했다. 또 르노삼성자동차, S-Oil,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한국GM, 한국타이어, 현대모비스, 현대오일뱅크 등이 협찬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