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당국, 'KB 정상화' 긴급 회의…신제윤, KB 의장 만날 듯

최종수정 2014.09.15 10:45 기사입력 2014.09.13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금융감독 당국이 주말 오전 긴급 회의를 열고 KB금융에 대한 사태 수습에 착수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이번 주말 이경재 KB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을 만나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 해임안을 포함 KB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2일 오전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긴급 금융합동점검회의'를 열고 KB 금융과 관련 주요 상황을 점검·논의했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이날 회의에서 KB 금융지주와 은행의 경영이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금융위·금감원 합동 비상대응팀을 가동키로 하고, KB금융지주와 모든 자회사에 금감원 감독관을 파견키로 했다. 이에 KB금융지주에는 금감원 감독관 7명이 즉지 파견됐으며, 은행 등 자회사에는 각 2~3명씩의 감독관이 파견될 예정이다.

특히 금융당국은 KB 금융에 대한 이번 행정처분 조치와 법률 위반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과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오는 15일 KB 금융지주회장을 포함해 이번 사태와 관련된 핵심 관련자들을 위법·부당행위로 검찰고발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향후 KB금융의 경영상황을 상시·밀착 모니터링해 적시 대응할 것"이라며 "지배구조와 내부통제를 전면적으로 점검해 필요한 조치가 있을 경우 신속하고 과감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엔 금융위에서 정찬우 부위원장, 고승범 사무처장, 김용범 금융정책국장, 손병두 금융서비스국장이 참석했고, 금감원에서는 최종구 수석부원장, 조영제 은행담당 부원장, 김진수 은행감독 부원장보, 박세춘 은행검사 부원장보 등이 참석했다.

한편 신 위원장은 이번 주말 이경재 KB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을 직접 만나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 해임안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직무정지라는 중징계에도 불구하고 임 회장이 사퇴를 거부함에 따라 이사회를 통해 해임안을 상정, 임 회장을 강제 해임시키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고위 관계자는 "KB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임 회장이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