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OA, 부실 채권 판매로 17조원 지급 합의

최종수정 2014.08.22 10:18 기사입력 2014.08.22 10:18

댓글쓰기

불안요인 해소 효과에 주가는 오히려 상승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미국 대표 상업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미 법무부와 167억달러(약 17조원)의 합의금을 내기로 결론내렸다.

주택담보대출(모기지)에 기반 한 파생상품에 대한 불완전 판매가 이유다. 단일 기업이 미국 정부에 내는 합의금으로 사상 최고 액수다.

미국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성명에서 BOA가 약 96억5000만 달러를 연방정부와 연방정부 기관, 그리고 캘리포니아 등 6개 주 정부에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약 70억달러는 수십만명으로 추산되는 모기지 증권의 부실 판매 피해자들에게 지원된다.

합의금에는 BOA외에 컨트리 와이드, 메릴린치 등 금융위기 이후 BOA에 인수된 금융사들의 부실 판매를 포함한다.
합의 내용을 발표한 에릭 홀더 법무장관은 "이번 합의금 액수는 '영업 비용'을 훨씬 뛰어넘는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를 가진다"며 "미 국민들을 금융 사기로 부터 보호하기 위한 역사적인 진전"이라고 표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 역시 BOA의 합의금이 금융위기의 시대의 기념비적인 사건이라고 표현했을 정도다. 그만큼 합의금 규모가 엄청나다는 의미다.

BOA와 BOA 산하 금융기관들은 2008년 금융위기 이전에 모기지를 기반으로 한 파생금융증권을 판매하면서 기초 자산인 모기지 채권이 부실해질 수 있음을 알면서도 투자자들에게 모기지 채무자들이 채권을 상환할 능력이 있다고 오도한 혐의를 받았다.

지금까지 단일 기업과 미국 정부 사이에 발표됐던 합의금 최고액은 지난해 11월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내기로 합의한 130억달러(약 13조3000억원)였다. 시티 그룹도 같은 사안에 대해 70억달러의 합의금을 인정했다.

이번 합의로 BOA가 2009년 이후 물게된 과징금 규모도 500억달러로 늘어났지만 은행측도 합의에 만족하는 모습이다.

브라이언 모이니한 BOA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합의가 법적 논란의 위기에서 벗어나는 방안이라고 소개했다. 경영압박요인을 털어냈다는 홀가분함을 드러낸 셈이다.

이날 뉴욕증시에서도 BOA의 주가는 4.12%나 상승했다. 합의금 지급으로 실적 감소가 불가피하지만 투자자들은 불안 요소를 제거했다는 데 더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