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나연-김인경 "이번엔 우리가 승"

최종수정 2014.07.26 08:02 기사입력 2014.07.26 07:55

댓글쓰기

스웨덴 상대로 1홀 차 승리, 박인비-유소연은 패, 조 2위

최나연(가운데)과 김인경(오른쪽)이 인터내셔널크라운 둘째날 경기를 마친 뒤 유소연과 포옹을 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최나연(가운데)과 김인경(오른쪽)이 인터내셔널크라운 둘째날 경기를 마친 뒤 유소연과 포옹을 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또 1승1패.

이번에는 최나연(27ㆍSK텔레콤)-김인경(25) 조가 해냈다. 26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인근 오윙스밀의 케이브스밸리골프장(파71ㆍ6628야드)에서 이어진 인터내셔널크라운(총상금 160만달러) 2라운드 포볼(두 선수가 각자의 공을 치고 좋은 스코어를 채택) 경기다. 스웨덴의 퍼닐라 린드버그-미카엘라 팜리드 조에게 1홀 차 승리를 거둬 승점 2점을 가져왔다.
1번홀(파4)에서 최나연의 버디로 기선을 제압했고 9번홀(파4)에서는 김인경이 10m 가량의 버디퍼트를 성공시키며 2홀 차로 달아났다. 11, 12번홀에서 스웨덴이 연거푸 이겨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지만 13번홀(파3)에서 다시 최나연이 버디로 응수한 뒤 마지막 18번홀까지 1홀 차 리드를 이어갔다. 최나연은 "긴장감 넘치는 경기였다"며 "(김)인경이와의 팀워크가 무척 좋았다"고 했다.

한국은 박인비(26ㆍKB금융그룹)-유소연 조가 캐럴라인 헤드월-안나 노르드크비스트 조에 1홀 차로 져 승점을 더 보태지는 못했다. 박인비와 유소연은 "우리팀도 잘 쳤지만 스웨덴은 더 잘했다"며 "어쩔 수 없는 날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이 속한 B조에서는 일본(6점)에 이어 2위(4점)다.

A조에서는 강력한 우승 후보 미국이 대반전에 성공했다. 첫날 2패로 자존심을 구겼다가 이날은 2승을 거뒀다. 크리스티 커-렉시 톰슨 조가 스페인의 벨렌 모조-베아트리스 레카리 조를 3홀 차로 대파시켰고 이어진 스테이시 루이스-렉시 톰슨 조 역시 카롤타 시간다-아즈하라 무노스 조를 2홀 차로 따돌렸다. 모리야-아리야 주타누가른이 선전한 태국(5점)에 이어 A조 2위(4점)로 올라섰다.
이 대회는 8개국이 A, B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2개국과 와일드카드를 얻은 한 팀이 대회 최종 4일째 싱글 매치플레이로 우승팀을 가린다. 한국은 3라운드에서는 일본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펼친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