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野, 사전투표 앞두고 대학생 정조준한 까닭은?

최종수정 2014.05.17 08:07 기사입력 2014.05.17 06:47

댓글쓰기

사전투표에 학내 투표소 설치 전무..홍보 강화로 전략 틀어

각 대학 학생회에 협조공문 보내기로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6·4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학생 등 젊은 유권자 투표를 독려하는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 여당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하자 젊은 층 투표율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청년층 투표율 상승이 야당에 유리할 것이라는 계산도 한 몫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사전투표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17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비롯한 본선거에 청년층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당대표 명의의 공문을 대학 학생회에 보내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면서 "다음주 초 당 차원에서 결정되면 곧바로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학생회를 중심으로 홍보활동을 활성화해달라는 게 주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이 대학 학생회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한 것은 사전투표 실시로 인해 과거 부재자투표 당시 허용됐던 대학내 투표소 설치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부재자투표소는 학내에 설치돼 학생들의 투표 참여가 쉬웠지만 사전투표의 경우 대학 내에 실시되지 않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5회 지방선거 당시 전국 대학 15곳에 부재자투표소가 설치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전국 읍면동 3506곳에 사전투표소가 만들어지면서 대학 내 설치는 제외됐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앞서 선관위 측에 사전투표위 관계자 명의로 대학내 투표소 설치를 요청하기도 했다. 당 관계자는 "학내 투표소가 있으면 아무래도 (투표소가) 없을 때 보다는 젊은층의 투표 참여가 높을 수밖에 없지 않냐"고 말했다.

하지만 선관위가 보안을 비롯한 여러 이유로 난색을 표하면서 결국 무산됐다. 선관위 관계자는 "전국 읍면동에 사전투표소가 설치되는 만큼 굳이 학교 내에 만들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관계자는 "협조 요청은 대학내 투표소 설치가 무산돼 전략을 튼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투표율이 올라가면 전체 선거 판도에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