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러리, 연설 도중 기습 신발 봉변

최종수정 2014.04.11 20:06 기사입력 2014.04.11 2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연설 도중 청중이 신발 봉변을 당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사건은 라스베가스 만달레이 베이 호텔에서 열린 고철재활용산업협회(ISRI) 행사장에서 벌어졌다.
기조 연설자로 초청받은 클린턴 전 장관이 연설하던 중 한 금발의 중년 여성이 객석 사이의 통로로 걸어나와 신발 한 짝을 던졌다.

신발이 지나간 직후 몸을 움츠렸던 힐러리는 "방금 뭐였죠? 박쥐였나요?"라고 말했다. 이어 "방금 누가 저한테 뭘 던진 거 맞나요? 설마 '태양의 서커스' 공연의 일부는 아니겠죠"라고 농담을 던졌다.

그는 "신발을 던진 이가 나처럼 소프트볼 선수 출신이 아니라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1000여명의 청중은 클린턴 전 장관의 농담에 박장대소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태연하게 연설을 계속했다.

연설에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협회 측 제리 심스 회장은 클린턴 전 장관에게 사과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