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금속 감별기로 아파트 턴 40대 구속

최종수정 2014.03.17 15:36 기사입력 2014.03.17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 동부경찰서는 17일 자신이 직접 만든 공구로 빈집에 침입해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가법상 절도)로 박모(45)씨를 구속했다.

박씨는 지난 6일 낮 12시 40분께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의 아파트에 침입해 귀금속 260여만원 상당을 훔치는 등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금품 10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비슷한 범죄 전과 3범인 박씨는 지난해 5월 교도소에서 출소 후 직업을 구하지 못하자 건설현장 공구인 노루발 못 뽑기, 속칭 ‘빠루’를 직접 개조해 빈집을 털어왔다.

조사결과 박씨는 100㎏이 넘는 거구의 몸집을 이용, 아파트 현관문을 불과 수분 만에 부수고 들어가 절도 행각을 벌였다.
박씨는 훔친 귀금속이 진품인지 판별해 장물처분하기 위해 금 감별액과 다이아몬드 판별기를 직접 구해 이용했다.

경찰은 박씨가 전국을 돌아다니며 절도를 한 것으로 보고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