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백향', 종방 시청률 11.6%…'유종의 미' 거뒀다

최종수정 2014.03.15 09:20 기사입력 2014.03.15 09:20

댓글쓰기

'수백향', 종방 시청률 11.6%…'유종의 미' 거뒀다

[아시아경제 e뉴스팀]MBC 일일드라마 '제왕의 딸, 수백향'(극본 황진영, 연출 이상엽 최준배, 이하 수백향)이 시청률 두 자릿수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방송한 '수백향'은 11.6%의 전국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는 이전 방송분의 기록보다 0.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수백향'에서는 서로를 연모하는 설난(서현진 분)과 명농(조현재 분)이 극적인 재회를 이루는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명농은 결국 시골에서 공주의 신분을 숨긴 채 살고 있는 설난을 찾아왔다. 그는 기도를 올리는 설난에게 "무엇을 비느냐. 난 너에게 가는 길을 알려 달라 빌었다"며 고백해 깊은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비슷한 시간대 방송한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10.7%, KBS2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는 7.4%의 전국시청률을 각각 보였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