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 착수···1만9000TEU급

최종수정 2014.01.20 11:12 기사입력 2014.01.20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국조선해양 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에 본격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20일 울산 조선소에서 중국 차이나쉬핑컨테이너라인(CSCL)사의 펑싱궈 부사장과 배종천 현대중공업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1만9000TEU급 컨테이너선 착공식 행사를 가졌다.

이 선박은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5월 중국 CSCL로부터 수주한 5척의 동급 컨테이너선 가운데 첫번째 선박으로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발주된 컨테이너선 중 최대 크기다. 이 선박은 블록 조립과 진수, 시운전 등을 거쳐, 오는 11월 CSCL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수주 계약 당시 1만8400TEU급이었으나, 지난해 11월 선주사의 요청에 따라 5척 모두 1만9000TEU급으로 변경됐다. 1만9000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만9000개를 동시에 실어나를 수 있는 규모다.

이 컨테이너선은 길이 400m, 폭 58.6m, 높이 30.5m로 축구장 4배 크기다. 아울러 7만7200마력의 전자제어식 엔진(ME엔진)을 탑재해 연료효율을 높일 수 있는 최적화된 선형으로 건조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운항속도와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연료량을 조절해 연비를 높이고 탄소배출량까지 절감할 수 있다. 자체 개발한 자외선 선박평형수처리장치인 '에코 밸러스트(Eco-ballast)' 등을 장착하는 등 최첨단·친환경 기술이 적용됐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5년 세계 최초로 1만TEU급 컨테이너선을 수주한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발주된 360여척의 1만TEU급 이상 컨테이너선 가운데 102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1만9000TEU급 컨테이너선의 TEU당 연료소모율이 1만TEU급보다 20% 이상 적어 선주사의 선호도가 늘고 있다”며 “컨테이너선의 대형화 추세는 점점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