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그룹 사장단 준법경영 결의

최종수정 2014.01.12 10:24 기사입력 2014.01.12 10:24

댓글쓰기

- 그룹경영, 경영전략세미나서 ‘윤리경영 실천결의 대회’ 가져
- 현대중공업 이재성 회장 등 150여명 고위임원 윤리경영 서약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1일 울산 현대중공업 중앙기술원에서 개최한 그룹경영전략세미나에서 이재성 현대중공업 회장을 비롯한 그룹계열사 사장단 및 고위 임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윤리경영 실천 서양서 서명 및 결의대회를 가졌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1일 울산 현대중공업 중앙기술원에서 개최한 그룹경영전략세미나에서 이재성 현대중공업 회장을 비롯한 그룹계열사 사장단 및 고위 임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윤리경영 실천 서양서 서명 및 결의대회를 가졌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국조선해양 그룹 임원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깨끗한 기업문화를 정착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난 11일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개최된 그룹경영전략세미나에서 ‘윤리경영 실천결의 대회’를 갖고 준법경영 실천을 결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중공업 이재성 회장을 비롯해 현대미포조선 최원길 사장, 현대오일뱅크 권오갑 사장, 하이투자증권 서태환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하경진 부사장, 현대종합상사 하명호 부사장 등 주요계열사 CEO와 고위임원 150여 명이 참석했으며, 결의문 채택 후 전원 윤리경영 실천서약서에 서명했다.

이재성 회장은 이 자리에서“어떤 비리도 발붙일 수 없는 풍토를 조성해야 하며 뼈를 깎는 쇄신으로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면서 “부정과 비리행위에 대해서는 일벌백계함으로써 엄정한 기강을 세우겠다”며 준법경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11월 준법경영 담당을 사장급으로 선임한 데 이어 12월에는 비리예방활동 강화를 위해 기존 윤리경영팀에 더해 컴플라이언스실을 신설했다. 또한 ‘준법경영 정착’을 2014년 주요 경영방침의 하나로 정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준법경영 정착을 위해 ‘부패방지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 추진 계획’도 밝혔다. 예방과 방지, 대응으로 구성된 이 프로그램은 국내외 법령, 윤리의식 및 행동강령에 대한 임직원 교육 시행, 내부통제시스템 정비, 정기적인 모니터링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