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광저우모터쇼서 중국형 신형싼타페 등 첫 공개

최종수정 2012.11.22 10:53 기사입력 2012.11.22 10:53

댓글쓰기

현대·기아차, 광저우모터쇼서 중국형 신형싼타페 등 첫 공개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에서 신형 싼타페, 신형 MPV(다목적차량) ‘RP(프로젝트명)’ 등을 최초로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2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의 ‘수출입상품 교역 전시관’에서 열린 ‘2012 중국 광저우 국제 모터쇼(The 10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는 중국형 ‘신형 싼타페(현지명: 추웬신성다)’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며 중국 고급 SUV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섰다. 중국형 모델을 통해 고급차 판매를 확대하고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중국형 신형 싼타페는 ‘스톰 엣지(Storm Edge)’의 콘셉트를 기반으로 한 현대차의 차세대 신개념 SUV 모델이다. 국내 모델 대비35mm 늘어난 4,725mm의 전장을 구현해 웅장하면서도 당당한 외관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차별화된 디자인의 전용 듀얼 머플러를 적용해 싼타페만의 개성을 완성시켰다.

아울러 ▲최고출력189마력(ps), 최대토크 24.5kg.m의 세타 2.4 GDI 엔진과 ▲최고출력245마력(ps), 최대토크 35.7kg.m의 세타 2.0 터보 GDI 엔진 등 두 가지 가솔린 모델을 통해 동급 최고 성능을 구현했다.
현대차는 중국형 신형 싼타페를 연말부터 현대차 중국3공장에서 생산해 내년부터는 중국 고급 SUV 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의 백효흠 사장은 “올해는 베이징현대의 지난 10년과 미래의 10년을 잇는 중요한 한 해”였다며, “새롭게 중국시장에 선보인 신형 싼타페는 새로운 스타일과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중국 고급 SUV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 광저우모터쇼서 중국형 신형싼타페 등 첫 공개

기아차 역시 지난 9월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신형 MPV ‘RP’를 중국 최초로 공개했다. 휠베이스가 2,750mm로 이전 모델에 비해 50mm 길어져 더욱 넓은 실내공간을 확보했으며, 내부 곳곳에는 다양한 수납공간이 마련돼 있는 것은 물론, 다양한 시트 배치를 통해 내부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내년 3월부터 중국 시장에 본격 판매할 신형 MPV ‘RP’에 2.0 리터 누우 MPI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62마력(ps), 최대토크 194Nm(약 19.8kg?m)의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인 신형 MPV ‘RP’ 는 여행, 외식, 쇼핑 등 가족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해 개발된 실용적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차"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중국형 유보(UVO) 텔레매틱스 시스템’을 탑재한 K5를 중국시장에 최초로 선보였다. ‘중국형 유보 텔레메틱스 시스템’은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유보 센터의 결합을 통해 차량과 외부를 다양한 통신기술로 연결함으로써 차량의 현재 상황과 각종 정보를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운전자가 이를 능동적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기아차는 ‘중국형 유보 텔레메틱스 시스템’을 ‘K5’와 ‘쏘렌토R’에 탑재해 11월 말부터 본격 판매할 예정이다.

이밖에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의 양산형 모델을 비롯해 쏘나타 하이브리드, 블루온 전기차 등 현대차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모두 전시해 미래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강조했다. 또한 에쿠스 리무진, 제네시스를 전시하고 현대차의 두터운 중국 고급차 라인업을 별도의 프리미엄 존을 구성해 선보였다.

기아차는 작년 9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였던 콘셉트카 ‘Kia GT’를 중국 최초로 공개하고, ‘중국 투어링카 챔피언십(China Touring Car Championship, 이하 CTCC)’에 참여하는 ‘K2 랠리카’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기념 쏘울 랩핑카’ 등을 선보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