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판계 위기, 온라인서점도 예외 없다

최종수정 2012.11.21 19:50 기사입력 2012.11.21 19:50

댓글쓰기

온라인 서점 업계 5위 '대교 리브로' 결국 문닫아... 출판계 "대붕괴의 전조"우려

[아시아경제 이상미 기자]한때 온라인 서점 5위권에 들었던 대교리브로가 경영난으로 결국 문을 닫게 됐다. 출판생태계가 무너지는 위기상황에서 온라인서점도 예외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출판계에 따르면 교육 기업 대교는 지난 20일 출판사에 공문을 보내 "다음달 31일 대교리브로 홈페이지를 폐쇄하고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교는 "리브로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했으나 결과적으로 연내 사업을 철수하는 것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교리브로 신규 회원 가입은 21일부터 중단되고 도서 주문은 다음달 21일 마감된다. 대교리브로는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회원에게 마일리지 사용을 안내하는 등 후속조치에 나섰다.

2001년 도서유통사업을 시작한 리브로는 2010년 9월 온라인 사업 부문을 대교에 매각하면서 대교리브로로 운영됐다. 대교리브로는 매각 직전인 2009년 연매출이 315억 원으로 국내 온라인 서점 가운데 5위를 기록했으나 출판계 불황이 깊어지고 온라인 할인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경영난에 시달려왔다. 이달 초에는 인터파크INT가 인수 여부를 검토하면서 매각설이 불거졌으나 성사되진 못했다.

대교리브로의 사업철수소식이 전해지자 출판계에서는 '서점 붕괴' 현상이 동네 서점에 이어 온라인 서점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은 "현재 온라인 서점들은 출판사 광고수익으로 버티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사태는 출판계 전체의 위기 속에서 온라인서점만 예외일 수 없다는 사실을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한 소장은 "출판사가 망해가고 있는 상황에서 온라인서점들도 같이 죽어가고 있는 것"이라며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서는 출판사, 저자, 서점, 독자 모두가 공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서점은 1997년 등장 이후 '할인'경쟁력을 앞세워 출판시장을 급격하게 재편했다. 한국출판연감 통계에 따르면 온라인 서점의 시장 점유율은 2002년 9.7%에서 해마다 꾸준히 증가해 2010년엔 39%에 이르렀다.

그런데 2008년 이후 복합쇼핑몰인 11번가와 G마켓, 옥션 등 오픈마켓이 파격적인 가격 할인을 무기로 등장하면서 온라인 서점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오픈마켓까지 가세한 무리한 할인 경쟁으로 인해 온라인서점의 성장률은 2010년부터 둔화됐다. 2009년 전년대비 18.86%에 육박하던 온라인 서점의 성장률은 2011년 4%대로 떨어졌다.

백원근 출판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출판시장 위축의 파급효과가 할인을 통해 성장해온 온라인서점에 부메랑으로 돌아온 것"이라며 "오픈마켓에서도 도서부문을 포기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을 보면 대교리브로 사태는 돌출적이라기보다는 출판시장 대붕괴의 전조가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상미 기자 ysm125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