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병수 "安 국민보고회, 타이밍 정치인다운 꼼수"

최종수정 2012.09.18 09:54 기사입력 2012.09.18 09:54

댓글쓰기

이한구 "野, 과거 대통령 묘지 파헤치는 정당"…"기업인 증인채택 막아달라" 주문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새누리당 서병수 사무총장이 18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출마 입장 표명을 앞두고 "타이밍의 정치인답게 '문재인 컨벤션 효과'가 반영되지 않도록 꼼수를 쓰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국민들이 갖고 있다"고 밝혔다.

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대선후보를 선출한 직후 이런 상대(안 원장)와 단일화를 논의해야 하는 민주통합당이 오히려 측은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 사무총장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제시한 책임총리제에 대해 "공직선거법에서 매수나 이해유도죄 등은 언급하지 않겠다"며 간접적으로 비판한 뒤 "후보단일화를 염두에 둔 제안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후보가 책임총리제를 언급하는 순간 이해찬 민주통합당 대표가 책임총리로 활동했을 때가 생각났다"며 "3·1절이자 철도파업의 와중에 산불을 보고 받고도 기업인을 대동한 채 골프를 치러 다니고, 대정부질문에서 정부의 실정을 추궁하는 의원에게 버럭 화를 내던 것이 책임 총리의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당시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문 후보가 그 실상을 모를리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안한 것은 이길 수만 있다면 어떤 꼼수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한구 원내대표는 이번 대선에 대해 "여의도를 중심으로 미래의 꿈을 생각하는 정당과 국립묘지 근처를 배회하며 과거 대통령 묘지를 파헤치는 정당을 선택할 것인지의 싸움"이라 규정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은 공산당과 싸우며 일하자고 했지만, 우리는 상대의 네거티브·허위 선전선동과 싸우며 일하자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 참석한 상임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들에게 "국민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하고 경제적인 요건을 잘 살리기 위해 기업인들이 위협받는 기분이 만들어지면 안 된다"며 "야당의 (기업인에 대한) 무차별적인 증인신청을 막아주는 노력해달라"고 방부했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