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가 박근혜보다 유리한 점" 문서 또…

최종수정 2018.08.16 13:31 기사입력 2012.04.30 07:59

댓글쓰기

경기도 '관건선거' 시비 휘말리나?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의 '관건선거'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경기도에서 작성한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간 성향 등을 비교분석한 문건이 유출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경기도청 5급 계약직 공무원이 작성한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이 문건은 '○○○입니다'로 시작하는 A4용지 4쪽짜리로, 김 지사가 이번 대선에 도전해야 하는 당위성과 선거 전략 등을 담고 있다.

문건에는 '4ㆍ11총선 전후로 제가 외부에서 들은 이야기 중 지사님이 이번 대선에 도전하셔야 한다는 의견만 모아 보내드립니다. 참고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적혀있다. 다만 이 글이 김 지사에게 전달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번 문건은 크게 ▲이번 도전에 나서야 하는 이유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비교 ▲박근혜 위원장과 대결 시 전망 ▲선거 전략 등이 들어 있다.
문건은 우선 이번 도전에 나서야 하는 이유와 관련 "박근혜의 비전과 리더십으로는 안 된다. 확실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고 스스로 내가 박근혜보다 잘 할 수 있다고 판단하면 도전해야 한다. 도전하지 않으면 더 이상 이룰 것이 없다. 특히 지지하는 국회의원, 당내 세력이 미미할수록 의지를 일찍 밝히고 광야로 나가야지. 노무현처럼 해야지"라고 적고 있다.

또 박 위원장과 비교하는 대목에서는 "김문수의 최대 정치자산은 삶의 궤적이다. 이건 김문수가 박근혜보다 절대 유리한 점"이라고 분석한 내용도 담고 있다.

선거 전략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에서 보면 지방, 특히 시골에서는 박근혜 인기가 하늘을 찌르지만 김문수가 나서서 일대일 승부를 하면 호남이나 부산 같은 데서는 박빙의 승부라고 봐야. 김문수 지사가 세종시 이전 반대해서 충청도 표는 죽어도 못 가져올 텐데…. 대신 다른 지방 전체를 상대로 해서 자치와 분권을 주겠다고 하고 단체장, 지방의원 같은 지방자치 세력과 연대하는 방안 모색해야"라고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총선이 끝난 뒤 경기지역을 비롯한 언론계 등의 여론을 청취해서 김 지사에게 편지로 쓰기 위해 작성했으나 내용이 한쪽으로 치우친 것 같아 김 지사에게 보내지 않고 출력해서 보관 중이던 것이 유출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문건 작성자는 자료 유출과 관련, 절도죄로 고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앞서 경기도는 김 지사와 박 위원장의 성향 등을 비교분석한 문건이 유출돼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28일 채널A에 출연, 자신의 대선출마에 따른 도정공백과 관련해서 "공무원들이 유능하고 나아가 공직사회는 시스템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별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며 "혹시라도 오해가 있거나 공직의 중립성이 흔들리지 않도록 최대한 조심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도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30일 예정된 ▲의료 선진화 포럼(오전 7시~9시) ▲경기 근로자의 날 행사(오전 10시30~11시30) ▲찾아가는 현장실국장회의(오후 12시30~3시) 등에 모두 참석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